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PMG "노딜 브렉시트시 영 GDP 1.5% 감소"

송고시간2019-09-09 11: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영국이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를 감행할 경우 최근 10년 만에 첫 국내총생산(GDP) 감소를 초래할 것이라고 회계법인 KPMG가 전망했다.

9일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세계적 회계법인인 KPMG는 만약 영국이 유럽연합(EU)과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날 경우 영국의 무역과 기업 신뢰에 미치는 연쇄효과로 2020년 중 GDP가 1.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英 하원, '브렉시트 3개월 연기'가결·'조기총선' 부결
英 하원, '브렉시트 3개월 연기'가결·'조기총선' 부결

(런던 EPA=연합뉴스)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에서 보리스 존슨 총리(가운데)가 취임 후 첫 번째 '총리 질의응답'에서 답변하고 있다. 영국 하원은 이날 오후 영국이 아무런 협정을 맺지 못하고 EU에서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를 막는, 이른바 유럽연합(탈퇴)법을 가결한 데 이어 존슨 총리의 조기 총선 동의안을 찬성 298표, 반대 56표로 부결했다. bulls@yna.co.kr

KPMG는 그러나 만약 오는 10월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 기한 내에 EU와 합의가 이뤄질 경우 2020년 GDP가 반대로 1.5% 증가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브렉시트에 따라 예상되는 우울한 영국 경제 전망의 가장 최신판인 KPMG의 예상은 노딜 시 무엇보다 경제성장의 60~80%를 차지하는 소비자 지출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영국중앙은행(BOE)과 재무부 산하 조사기구인 예산책임청(OBR)은 영국이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으로부터 '갑작스레' 이탈할 경우 경제에 대한 부정적 결과를 경고한 바 있다.

KPMG의 영국 담당 이코노미스트인 야엘 셀핀은 만약 노딜 브렉시트가 이뤄질 경우 내년 중 영국 경제가 축소할 것이며 지난 2009년 금융위기 여파 이후 첫 경기침체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브렉시트 논의가 고비를 맞고 있는 가운데 영국 경제가 교차점에 처해있다면서 영국 경제가 축소와 성장의 상이한 전망에 직면하고 있는 극히 이례적인 상황을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 경제 둔화와 제한된 국내역량에도 불구하고 영국 경제는 향후 12개월 동안 강화될 잠재력이 있다면서 그러나 노딜이 현실화할 경우 영국에 10년 내 첫 침체를 촉발할 수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

셀핀은 노딜이 가계 신뢰와 기업 투자 및 무역을 위협하고 있으며 부정적 영향을 완화할 정책입안자들의 수단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yj378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