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 曺 임명에 "文대통령, 분열과 갈등의 화신"

송고시간2019-09-09 11: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명불허전의 조국 사랑…법무부는 이제 법이 없는 부처가 됐다"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 2019.9.9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미래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분열과 갈등의 화신인 문 대통령은 낯부끄러운 줄 알라"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불통과 독선을 챙기고, 공정과 양심을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조국은 위선·편법·거짓의 화룡점정"이라며 "나라가 어떻게 되든 말든 문 대통령의 '명불허전의 조국 사랑'이 놀랍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론 분열의 표상인 조국을 임명한 문 대통령은 '민심 뒤 통수권자'가 되기로 한 것인가"라며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를 뭉개버린 '구제 불능의 임명'이 경악스럽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조국은 '검찰 개혁'이 아니라 '인간 개혁'이 시급한 사람"이라며 "'수치심 모르는 조국'으로 법무부(法務部)는 이제 '법이 없는 부처'(法無部)가 됐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조국 임명으로 인한 '회복 불능의 혼란'은 대통령이 전적으로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국정 전면에 내세운 '평등· 공정· 정의'의 간판을 당장 떼라. '싸구려 위선 정부'에서 쓸 단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끝으로 문 대통령에 묻겠다. 이게 나라인가"라고 덧붙였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