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기정 "文대통령, 고심 끝에 오늘 아침 '조국 임명' 결심"

송고시간2019-09-09 12: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다양한 찬반 의견 들어…檢 수사 대한 메시지는 따로 밝힐 것"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인 지난 5월 10일 삼청동의 한 식당에서 문 대통령과 식사한 뒤 함께 걷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 2019.9.9 [연합뉴스 자료사진]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고심하고 숙고한 끝에 오늘 아침 최종적으로 결심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 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다녀오자마자부터 다양한, 많은 분의 찬반 의견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수석은 "아마 대통령이 되고 나서 한 사안, 특히 인사 문제에 대해서 이렇게 많은 다양한 의견을 들은 적이 없을 것"이라며 "그중에는 임명해야 한다, 임명에 대한 우려 같은 것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보고했지만, (문 대통령이) 국내에 안 계셨던 만큼 팩트 파악은 물론 소위 여론, 민심이 어떤가에 대해서 쭉 들으셨다"고 언급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조 후보자를 둘러싼 검찰 수사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검찰 얘기는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따로 말씀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 임명에 반발해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기로 한 것에 대해선 "나경원 원내대표에 전화로 미리 말씀을 드렸다"면서도 "통화한 내용에 대해서 밝히긴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