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양현석·승리 '환치기' 자료 분석 주력…2차 소환 검토

송고시간2019-09-09 12: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자금 흐름 등 수사할 사안 많아...1~2주 더 조사 후 출석 조율"

기자들의 질문 받는 양현석
기자들의 질문 받는 양현석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원정 도박과 성 접대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 8월 30일 오전 밤샘 조사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중랑구 묵동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나가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경찰이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원정도박·환치기 의혹과 관련해 추가 자료 확보와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분석을 마치는 대로 양 전 대표 등에 대한 2차 소환을 검토할 방침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외국에서 자료를 받아야 하고 여러 가지 자금 흐름도 살펴봐야 하고 수사해야 할 사안들이 꽤 많다"고 말했다.

이어 민 청장은 "발생지가 외국이고 통상 국내에서 발생한 사건보다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경찰청 관계자는 "(도박) 자금을 어떤 경로로 동원했는지, 물리적으로 파악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1차 조사에서 본인들이 부인한 것도 있고 시인한 것도 있어 1∼2주는 더 조사해보고 출석 날짜를 다시 잡아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는다. 승리와 양 전 대표는 지난달 28일과 29일 차례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또 YG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과 양 전 대표의 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비아이 관련 사건이 검찰로 고발됐고 검찰이 신속하게 결정하지 못해 지체된 면이 있었다"며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만간 관계자를 소환해서 진행하기로 했고 (수사가) 전체적으로 늦어져서 신속하게 마무리 지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양 전 대표의 소환 가능성을 묻자 "일차적으로 기초조사가 이뤄질 텐데, 필요하다면 해야 한다"고 답했다.

경기남부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016년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과 함께 같은 해 8월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비아이의 지인인 A 씨를 마약 투약 혐의 등으로 체포해 수사할 당시 비아이의 이러한 의혹에 대해 A 씨가 경찰에 진술하지 않도록 YG 양현석 전 대표가 회유·협박했다는 의혹을 수사할 방침이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