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8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청장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의혹, 절차 맞게 수사"

송고시간2019-09-09 12:28

댓글18댓글페이지로 이동

"생기부 공개한 인물도 필요하다면 참고인 조사"

민갑룡 경찰청장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학교생활기록부가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국민의 요구에 맞게끔 법적 절차에 맞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조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 담당자를 참고인 조사했고, 교육청 등 관계기관에서 조사한 자료도 넘겨받았다"며 "열람 기록을 토대로 어떻게 자료가 배포됐는지 추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 딸은 이달 3일 자신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성적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낸 바 있다.

그는 지난 5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출석해 고소인 보충조사를 받기도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도 지난 6일 조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를 열람한 한영외고 교직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민 청장은 "유출 경위 파악 과정에서 이를 공개한 인물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수사상 필요하다면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공익제보'로 조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학생부를 확보했다면서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조 장관 딸이 자신에 대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 대학에서 꼴찌를 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유포자들을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한 데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신고를 접수한 상태로, 아직까지 고소인조사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고소인 측에서 '생활기록부 관련 사안이 더 급하므로 명예훼손 관련 조사는 나중에 응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