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천하장사' 출신 김칠규 씨의 따뜻한 고향 사랑

송고시간2019-09-09 13: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추석 앞 산청 고향에 팽이버섯 5㎏짜리 250상자 전달

김칠규 전 천하장사
김칠규 전 천하장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산청=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전 천하장사 김칠규(53) 씨가 추석을 앞둔 9일 고향인 경남 산청군에 이웃돕기 물품을 전달해 눈길을 끈다.

제17대 천하장사이자 '모래판 신사'로 불렸던 김 씨는 현재 경북 청도에서 바룸농산이라는 버섯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의 고향은 산청군 단성면 관정마을이다.

김 씨는 2년 전부터 명절에 맞춰 고향에 어려운 이웃들을 도우려고 자신의 농장에서 키운 버섯을 선물하고 있다.

이번에 김 씨가 전달하는 버섯은 375만원 상당의 팽이버섯(5㎏) 250상자다.

이 버섯은 지역 내 복지시설과 마을 경로당 등으로 전달된다.

단성면 관계자는 "고향에 대한 관심을 잃지 않고 지역 어르신과 어려운 이웃들에게 온정을 전해주는 김 대표의 사랑은 역시 천하장사급"이라고 말했다.

사랑을 전합니다
사랑을 전합니다

[산청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choi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