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몰래 버리고 파묻고…폐기물 대규모 투기 표적된 충주

송고시간2019-09-09 13: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 쓰레기와 전쟁 선포했는데도 기업형 범죄 잇따라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에서 폐기물 대규모 불법 투기 행위가 활개를 치고 있다.

조길형 시장이 지난 7월 초 '쓰레기와의 전쟁'까지 선포하며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지만, 폐기물 불법 투기·매립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9일 충주시에 따르면 지난 7일 동량면 하천리 옛 충주호리조트 공사 현장에 100t가량의 폐유리섬유 등 폐기물을 몰래 버리려던 일당이 '우리마을지킴이'의 신고로 적발됐다.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폐기물 투기 브로커와 덤프트럭 운전사 등을 연행해 조사 중이다.

시 관계자는 "평택의 서부화력발전소 건설 과정에서 나온 폐기물을 충주로 옮겨 투기하려다 우리마을지킴이에게 걸린 것"이라며 "폐기물 수집·운반 업자 등도 처벌 대상"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 말에는 음식물류 폐기물이 농촌 나대지 곳곳에 버려졌다.

시가 주민 신고로 파악한 결과 노은면 문성리와 안락리, 대소원면 탄용리, 주덕읍 덕련리, 신니면 화석리, 중앙탑면 하구암리의 나대지 6곳에 음식물류 폐기물 13대(20t 트럭) 분량이 무단으로 버려진 것이다.

노은면에 무단으로 버려진 음식물류 폐기물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노은면에 무단으로 버려진 음식물류 폐기물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투기 장소가 모두 차량 진입이 쉬운 도로변 나대지인 점으로 미뤄 동일 집단의 소행으로 보고 경찰과 공조 수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달에는 엄정면의 한 농경지에 폐콘크리트 등 약 50t의 건설폐기물이 불법 매립된 사실을 확인했다.

시는 모 건설업체 현장 소장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충주가 폐기물 불법 투기의 표적이 되는 것은 수도권에서 가깝고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췄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는 쓰레기 불법 투기가 이 지역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자율방재단, 산불감시원, 드론동호회로 불법 투기 감시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337개 마을별로 우리마을지킴이도 구성했다.

불법 투기 감시 요원들은 투기 우려 지역 집중 예찰과 함께 취약 시간대 잠복근무를 하고 있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