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교부 "전도된 車운반선 내부서 반응…구조대원 오늘 투입"

송고시간2019-09-09 14: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해상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美해상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뉴욕 AP=연합뉴스)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바다에서 전도돼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 y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미국 해안경비대가 해상에서 전도한 자동차운반선의 기관실에 고립된 한국민 4명을 구조하기 위해 9일 밤 구조대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관실에 고립된 우리 국민 4명을 구조하기 위해 현지시각으로 9일 오전 6시30분(한국시각 오후 7시30분) 구조대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선체 내 연기 및 화염은 진압된 상태로, 좌현으로 90도 기울어진 선체가 떠밀려 가지 않도록 예인선 2대가 선체 안정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미 해안경비대 관계자가 8일 오후 6시 13분(한국시간 9일 오전 7시13분)께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의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며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세 차례에 걸쳐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선체를 지속해서 두드리기 위해 구명정이 야간 대기 중"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미 해안경비대 접수시간 기준으로 8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오후 3시)께 현대 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가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로부터 약 12.6km 거리의 수심 11m 해상에서 좌현으로 80도가량 선체가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탑승자 24명 중 한국민 6명을 포함한 20명은 구조됐고, 현재 한국인 4명이 기관실에 고립돼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으로 미국 현지에 8명 규모의 신속대응팀을 파견할 예정이다.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