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잠룡들 '수난시대'…검증대서 뭇매 맞고 유죄판결 잇따르고

송고시간2019-09-09 15: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법무장관 청문과정서 '난타'…'曺옹호' 유시민도 잠시 '구설'

'비서 성폭행' 안희정, 징역형 확정…이재명, 항소심 당선무효형으로 '위기'

법무부 장관 임명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된 조국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장관 임명 발표 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9.9.9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여권 잠룡들의 '수난사'가 이어지고 있다.

공직후보자 검증대 올라 전방위적으로 '난타'를 당하는가 하면, 법원의 잇단 유죄 판결로 '백척간두' 처지에 내몰리는 이들도 있다.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를 시작하기도 전 잠재적 대선주자들을 둘러싼 이슈들로 여권 전체가 뒤숭숭한 분위기다.

최근 크게 조명을 받고 있는 인물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다. 조 장관의 경우 후보자로 지명되고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로 접수된 지난달 14일부터 세찬 검증의 한복판에 섰다.

특히 검찰이 조 장관 주변을 전방위 압수수색하고,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하면서 여권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으로 9일 장관으로 임명 됐지만 검증 과정에서 적지 않은 정치적 내상을 입었다는 것이 당 안팎의 평가다.

또 다른 잠룡으로 불리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구설에 잠시 올랐다. 조 장관의 딸이 동양대에서 받은 표창장의 진위가 논란이 되자 해당 대학 총장에게 전화했다 야당의 '타깃'이 된 것이다.

"사실관계 파악 차원이었다"는 본인 해명 뒤 논란은 수그러들었지만, 여권 일각에선 "민감한 시기에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 2017년 대선 경선 이후 '차기 주자'로 주목받았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는 사실상의 '정치적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

수행비서 성폭행, 안희정 징역 3년 6개월 확정
수행비서 성폭행, 안희정 징역 3년 6개월 확정

(서울=연합뉴스) 지위를 이용해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징역 3년 6개월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 피감독자 간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상고심에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2019.9.9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대법원은 이날 안 전 지사의 비서 성폭행 혐의에 대해 징역 3년 6개월 형을 확정했다.

이 같은 판결로 안 전 지사의 정치적 재기는 불가능한 선택지가 됐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역시 2017년 대선 경선을 뛰었던 이재명 경기지사는 당선 무효 위기에 빠졌다.

지난 6일 '친형 강제입원' 논란과 관련한 이 지사의 항소심에서 재판부가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기 때문이다.

상고심에서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이 존재하지만, 이 지사로서는 항소심 결과가 당장 도정 운영 동력에 '치명타'가 될 수 있어 고심이 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중이다.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고 법정구속됐으나, 보석 결정을 받고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에 임하고 있다.

이밖에 이낙연 국무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여권의 잠룡으로 거론되는 인사들의 '일거수일투족'은 지속적으로 여론의 관심 대상이 되고 있다.

환영사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환영사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9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청에서 열린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9.9.9 xanadu@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