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농작물 태풍 피해 2천527㏊로 늘어…추석전 신고 독려

송고시간2019-09-09 15: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링링'이 남긴 상처
태풍 '링링'이 남긴 상처

(남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9일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면의 한 과수농가에서 태풍 '링링'의 강풍으로 떨어진 배에 상처가 보이고 있다. 2019.9.9 andphotodo@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이 동반한 강풍 피해로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집중 피해를 본 가운데 경기도에서도 과수를 중심으로 농작물 피해 규모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도내 농업 분야 피해는 24개 시군에 2천527㏊. 2천533개 농가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날 오후 파악된 2천176㏊, 2천176개 농가보다 351㏊, 357개 농가가 늘어난 것이다.

태풍 '링링'이 남긴 상처
태풍 '링링'이 남긴 상처

(남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9일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면의 한 과수농가에서 태풍 '링링'으로 낙과 피해를 본 농민이 떨어진 배를 바라보고 있다. 2019.9.9 andphotodo@yna.co.kr

피해 신고가 지속해서 접수되고 있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농작물 피해 특성상 피해조사 기간이 오래 걸려 10월 초에야 피해 면적이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기준 작목별 피해 면적은 벼 1천364.1ha(972개 농가), 배 1천88.9ha(1천298개 농가), 사과 16.8ha(31개 농가), 복숭아 3.9ha(12개 농가) 등이다.

과거 태풍 피해가 많이 받았던 비닐하우스는 농식품부 내구성 규격 강화에 따라 구조가 개선돼 49.5㏊(208개 농가)로 비교적 피해가 적었다.

시군별로는 평택시 698㏊, 안성시 676㏊, 김포시 336㏊, 화성시 226㏊, 남양주시 220㏊ 등에 농업 분야 피해가 집중됐다.

정부는 태풍 등 자연재난으로 농작물, 가축, 농업시설 등에 피해를 본 농업인의 신속한 영농 재개와 경영 안정을 위해 재난지원금과 융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재난지원금과 융자금을 지원받으려면 시군 지자체를 통해 재난 종료 후 10일 이내 피해 신고를 하면, 피해조사를 거쳐 재난지원금과 융자금을 지원한다.

도는 피해 신고 기간이 오는 18일까지로 추석 연휴가 끼어 있는 만큼 추석 전에 신고가 이뤄지도록 독려하고 있다.

아울러 피해지역 농어업인과 시군 지자체가 힘을 합쳐 조속히 피해 복구를 완료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피해 조사 결과에 따라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안성시 배 낙과 피해 농가와 인근 상추·대파 재배 농가들을 둘러보고 응급복구 작업을 돕고 농민들의 건의사항을 들었다.

이낙연 총리, 태풍 피해 지역 방문
이낙연 총리, 태풍 피해 지역 방문

(안성=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배 낙과 피해 지역을 방문해 피해 현황을 둘러보고 있다. 지난 주말 한반도를 강타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낙과가 바닥에 쌓여 있다. 2019.9.9 kimsdoo@yna.co.kr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