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乙들을 위한 진심의 한방…이요원의 '달리는 조사관'

송고시간2019-09-09 15: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OCN 수목극 18일 첫방송…"최귀화와 정반대라 더 어울려요"

'달리는 조사관'의 이요원(오른쪽)과 최귀화
'달리는 조사관'의 이요원(오른쪽)과 최귀화

[OCN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국가인권증진위원회'. 현실 속 국가인권위원회를 떠올리게 하는 이 조직이 OCN 새 수목극 '달리는 조사관'의 배경이다.

주인공들은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 국가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다. 이요원과 최귀화가 주인공으로 나서 이 세상 모든 '을'(乙)의 하소연을 들어주고 억울함을 해결해주기 위해 노력한다.

조사관 한윤서를 연기할 이요원은 9일 제작발표회에서 "과거 제 출연작 '욱씨남정기'와 비슷한 '사이다(처럼 속 시원한) 통쾌극'을 지향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조금 다르다"라고 귀띔했다.

그는 "'욱씨남정기'에서는 제가 멋있게 뭔가를 바꾸기도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조사관이라 뭘 크게 바꿀 수 있는 입장은 아니었다"리며 "한윤서는 약한 자를 도와줘야겠다는 취지로 사람들을 돕기보다는, 있는 그대로 사실에 기반해 돕는다"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그는 검사 출신 조사관 배홍태 역 최귀화에 대해서는 "연기 호흡은 최상이고, 성향은 정반대"라며 "그런 조합이 오히려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즐겁게 촬영 중"이라고 했다.

그러자 최귀화도 "드라마가 익숙지 않아 오류도 많이 범했는데 이요원 씨가 많이 잡아줬다. 이요원 씨는 솔직하고 반전 매력이 있다"라고 했다.

달리는 조사관
달리는 조사관

[OCN 제공]

이 작품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누구나 사람답게 살 권리, 즉 '인권'을 다룬다. 생활과 밀접한 인권 침해 에피소드들로 시청자 공감을 얻고자 기획됐다.

연출은 '화이트 크리스마스', '적도의 남자' 김용수 PD가 맡는다. 제작사는 스튜디오드래곤과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이다.

오는 18일 밤 11시 첫 방송.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