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상 첫 생중계된 장관 임명식…국민에 직접 양해 구한 文대통령

송고시간2019-09-09 15: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국민 담화로 임명 강행 배경 설명하며 "넓은 이해와 지지 당부"

조국 장관, 무표정 속 긴장한 모습…文대통령과도 의례적 인사만

문 대통령 발언 듣는 신임 장관들
문 대통령 발언 듣는 신임 장관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성수 금융위원장, 조성욱 공정위원장, 한상혁 방통위원장, 이정옥 여가부 장관,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 최기영 과기부 장관. 2019.9.9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은 조 장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하듯 역대 장관 임명식과는 다르게 진행됐다.

장관 임명식 가운데 처음으로 TV 생중계가 됐으며 임명장을 수여한 뒤에는 문 대통령이 직접 발언대에서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조 장관의 임명 국면에서 국민들의 찬반 여론이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대립한 만큼 반대 여론을 다독이고 임명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기 위해서다.

임명장 수여식은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렸다.

조 장관을 비롯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 7명이 대상이었다.

수여식에 앞서 진행된 리허설에서 조 장관은 양손을 무릎 위에 올려놓고 무표정으로 정면을 주시했다. 행사장에서 안내 멘트가 나오는 동안 3차례 정도 고개를 숙이거나 땀을 닦는 듯한 모습을 보여 긴장한 기색이 드러났다.

예행연습을 마친 뒤 진행된 차담회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 청와대 참모들은 조 장관에게 악수를 청하며 인사를 나눴다. 일부 참모들은 환하게 웃으며 조 장관을 반기는 모습이었다.

차담회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진행됐고 조 장관은 대화 도중 가끔 웃었지만 대체로 무표정을 유지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했다. 문 대통령은 신임 장관·위원장 7명과 일일이 악수를 한 뒤 임명장을 수여하기 시작했다.

조 장관은 최기영 과기부 장관에 이어 두 번째로 임명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다른 장관들에게 한 것과 마찬가지로 조 장관이 임명장을 받기 위해 걸어올 때 가볍게 인사했다. 임명장 수여 직후 조 장관에게 짧게 말을 건네는 모습도 포착됐다.

기념 촬영에서도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은 웃거나 별도의 이야기를 나누지 않고 정자세로 사진 촬영에 임했다.

임명장 수여가 끝나자 문 대통령 앞으로 발언대가 놓였고 문 대통령은 약 7분간 발언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먼저 "국민들께 먼저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김현수 농림부 장관을 제외한 6명을 국회 인사청문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한 채 임명하게 된 것에 대해 양해를 구하고 국회의 인사청문 제도 운용에 대한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장관 임명 후 발언하는 문 대통령
장관 임명 후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발언하고 있다. 2019.9.9 xyz@yna.co.kr

이후 발언은 조 장관과 권력기관 개혁 관련 내용에 대부분 할애했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경우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으며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렬한 대립이 있었다.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대선 공약이었던 '권력기관 개혁'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그 의지가 좌초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 점에서 국민들의 넓은 이해와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 장관 가족이 검찰 수사 대상이 된 상황에서 장관으로 임명되면 수사에 장애가 되거나 직무 수행에 어려움이 있을 거라는 국민적 우려를 언급하며 "검찰은 이미 엄정한 수사 의지를 행동을 통해 분명히 보여줬다"며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과정을 통해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평범한 국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번 절감할 수 있었다"며 "무거운 마음이다. 정부는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이 발언하는 동안 조 장관은 깍지 낀 손을 여러 차례 바꿨으며 고개를 숙이거나 끄덕이는 모습을 보였다. 임명식에는 보통 신임 장관들의 배우자가 참석하기 마련이지만 이날은 이례적으로 임명된 7명의 배우자 모두가 참석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사정상 배우자가 같이 못 올 때도 있었다. 이례적으로 처음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지만, 기소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배려한 조치 아니었느냐는 해석이 나왔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