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지속 가능 대회'로 발전"

송고시간2019-09-09 16: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회 조직위 자평…참가 규모 1회 때의 1.5배, 국제기구 협력도 강화

선수·관람객 90% "수준 보통 이상", 10%만 불만족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2회 대회였는데도 전 세계가 함께한 국제적 대회로, 명실상부한 '지속 가능 대회'로 성장했다"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는 9일 "세계 유일의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인 이 대회가 무예계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지난달 30일부터 8일간 충주시 일원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선수단·기술 임원만 따져도 107개국 2천938명이 참가했다.

1회 대회(1천940명) 때보다 51% 증가한 것이다.

선수들은 20개 종목에서 총 1천530개 경기를 치르면서 금메달 191개를 포함, 총 678개의 메달을 놓고 기량을 겨뤘다.

관람객은 15만556명으로 집계됐다.

참여 인력은 조직위 104명, 자원봉사 3천163명(하루 평균 288명), 소방·경찰 5천236명(" 476명), 의료 관계자 529명(" 48명), 행정지원 인력 2천260명(" 226명)이다.

이들의 땀과 노력 덕분에 충주 무예마스터십은 국제적인 대회로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이 공식 후원한 이 대회는 손색없는 경기 수준도 보여줬다는 평가도 받았다.

세계무예 시연
세계무예 시연

(충주=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지난달 30일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세계무예마스터십 개회식에서 세계 각국의 무예가 소개되고 있다. 2019.8.30

세계랭킹 8위 이내이거나 세계선수권대회·대륙별 선수권대회에서 3위 이내에 입상했던 339명의 우수 선수가 참가했다.

유도, 크라쉬, 기사(騎射) 종목은 세계선수권대회와 병행해 열렸고 태권도, 주짓수, 무에타이, 사바테, 삼보 등 10개 종목에는 랭킹포인트가 부여됐다.

태권도 겨루기 단체전(혼성) 종목에서 우승한 이란은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얻었다.

무예마스터십 기간에 국제씨름연맹(ISF)이 창립하는 등 전통무예의 국제화도 추진됐다.

충주 무예마스터십은 국제연맹·국제스포츠기구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

위자이칭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 라파엘 키울리 GAISF 회장 등 80여명의 국제 인사들이 이 대회에 대거 참석했다.

정부도 국외 외빈 환영오찬을 주재하는 등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

대회의 만족도와 경제적 효과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문 설문 조사업체가 선수·관람객 등 1천238명을 대상으로 대회 수준을 조사한 결과 27.9%(343명)는 '매우 만족한다', 33%(406명)는 '대체로 만족한다', 29.1%(358명)는 '보통이다'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90%가 이 대회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다.

'대체로 불만족스럽다'라거나 '매우 불만족스럽다'고 답한 응답자는 7.1%(88명), 2.9%(36명)에 그쳤다.

이 대회가 충북의 무예 관광산업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34.9%(430명)가 '매우 그렇다', 42.1%(519명)는 '그렇다'고 답하는 등 77%가 호의적인 답변을 내놨다.

'아니다'나 '전혀 아니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4.1%(51명), 2.2%(27명)에 불과했다.

충북연구원은 이번 대회로 인해 전국 생산유발 효과가 484억1천만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216억7천만원, 취업 유발 효과는 697명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재영 조직위 사무총장은 "세계무예마스터십은 무예계의 큰 획을 긋는 역사였다"며 "이번 대회를 밑거름으로 삼아 지속적인 대회로, '무예 올림픽'으로 더 크게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