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명'-'낙마'메시지 양쪽 다 준비…文대통령, 조국 끝까지 고민

송고시간2019-09-09 16: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8일 오후 윤건영 실장에게 두 버전으로 메시지 초안 작성 지시

메시지 초안 대부분 직접 수정…전날 밤부터 이날 아침 사이 최종 결심한듯

문 대통령과 기념촬영 하는 조국
문 대통령과 기념촬영 하는 조국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조국 신임 장관이 임명장 수여 후 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9.9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거취를 두고 '임명 때 메시지'와 '낙마 때 메시지'를 모두 준비한 것으로 9일 알려졌다.

마지막 순간까지 임명을 단행할지 지명 철회를 할지를 두고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것으로, 문 대통령으로서는 그만큼 이번 결정이 쉽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6일 오후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곧장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이 회의가 끝난 뒤 오후 9시부터는 참모들과 함께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약 4시간에 걸쳐 조 장관의 거취를 두고 '마라톤 회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 청와대 핵심 참모들이 참석해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 의견 및 임명 단행이나 철회가 가져올 장단점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본인의 의사를 드러내기보다는 참모들의 격론을 지켜보며 생각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날인 7일 '숙고의 시간'을 가지며 주말을 보낸 문 대통령은 휴일인 8일에도 청와대 내부는 물론 외부 그룹들로부터 계속 의견을 수렴했다.

이 과정에서 임명 찬성 못지 않게 위험부담을 이유로 임명에 반대하는 의견도 많이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장관 임명 후 발언하는 문 대통령
장관 임명 후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발언하고 있다. xyz@yna.co.kr

각계의 목소리를 듣던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4시께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에게 '대국민 메시지' 초안을 작성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거취에 대한 진영 간 대립이 워낙 첨예했던 만큼 문 대통령이 직접 국민들에게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만들어야겠다고 판단한 것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임명을 단행할 경우', '지명을 철회할 경우' 등 두 가지 버전으로 나눠 담화문을 작성하라는 지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까지도 한쪽으로 마음을 정하지 못한 채 고민을 이어간 셈이다.

윤 실장이 작성한 초안을 바탕으로 문 대통령은 8일 밤 여러 차례 수정 작업을 했고,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초안 내용 대부분을 새로운 내용으로 대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문 대통령은 월요일인 9일 오전 9시께 청와대에서 열린 차담회에서 참모들에게 '임명 단행'으로 마음을 정했음을 알렸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수정을 완료한 메시지를 어떤 형식으로 발표할지 참모들과 의견을 교환했고, 임명장 수여식장에서 단상에 선 채로 발표하자는 아이디어가 채택됐다.

결국 윤 실장에게 두 버전의 대국민 메시지 작성을 지시한 8일 오후 4시부터 참모들과 만난 9일 오전 9시 사이, 밤샘 고민을 이어간 끝에 최종 결론에 다다른 것으로 보인다.

차담회에서 문 대통령의 결심을 확인한 강기정 정무수석은 이후 국회를 찾아가 각 당 지도부에게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오전 11시30분 조 장관 임명 소식을 브리핑하면서, 문 대통령이 순방 귀국 후 '3박4일' 동안 고민한 끝에 내린 결론이 국민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