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노총 조합원 2년 동안 22만명 급증…"비정규직·여성 많아"

송고시간2019-09-10 11: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직 확대 현황 공개…노조 결성 사유 16% '괴롭힘 등 부당 대우'

민주노총 (CG)
민주노총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 수가 2017년부터 2년여 동안 약 22만명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은 10일 서울 정동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직 확대 성과를 공개했다.

올해 4월 기준으로 민주노총 조합원 수는 101만4천845명으로, 박근혜 정부에 반대한 '촛불 항쟁'이 한창이던 2017년 1월보다 21만7천971명(27.4%) 증가했다.

민주노총은 "촛불 항쟁 이후 기대만큼 변하지 않는 현장을 바꾸기 위한 열망이 노조 조직화로 드러났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2017년 이후 민주노총에 새로 가입한 조직은 모두 765곳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249곳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기존 조직보다 비정규직, 여성, 청년 노동자 비중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 조직 중 비정규직 사업장 노조는 34.9%로, 정규직 사업장 노조(37.3%)와 비슷했다. 나머지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섞인 사업장이었다. 하청업체 노조(38.5%)도 원청업체 노조(38.1%)와 비중이 거의 같았다.

민주노총은 "작년 말 기준으로 비정규직 조합원(32만8천105명)이 전체 조합원(99만5천861명)의 3분의 1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비정규직 조직화가 확대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신규 가입 조직에 속한 조합원의 평균 연령은 41.9세로, 작년 말 기준 민주노총 조합원 평균 연령(43.6세)보다 낮았다.

여성 조합원도 파리바게뜨, 병원, 공공부문 등의 여성 비정규직이 조직화하면서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게 민주노총의 설명이다.

40대 정규직 남성 중심의 민주노총이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노조를 결성한 이유로는 임금(22.2%)과 고용 불안(19.0%)이 가장 많았다. 폭언, 폭행, 성희롱 등 직장 내 괴롭힘을 포함한 부당한 대우가 노조 결성 동기라고 답한 비율도 15.9%에 달했다.

민주노총은 "부당한 대우를 해결할 유력한 수단으로 노조를 택한 것"이라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과 함께 앞으로 노조 결성의 주요 사유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규 노조의 단체협약 체결 비율은 63.2%로 파악됐다. 단체협약 체결 비율은 산별노조(66.2%)가 기업별 노조(37.5%)보다 높았고 단일노조 사업장(67.0%)이 복수노조 사업장(46.2%)보다 높았다.

민주노총은 "복수노조의 자율 교섭을 보장하지 않고 교섭 창구 단일화를 강제하는 제도는 현장에서 민주노조를 세우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라며 개선을 촉구했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