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90댓글페이지로 이동

"추석연휴 인천공항 일본행 출국 여객 수 43% 급감 예상"

송고시간2019-09-10 15:46

댓글90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국제공항공사 전망…전체 이용객도 3% 감소할 듯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는 여행객 수가 작년보다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추석 연휴인 11∼15일에 일평균 1만1천294명이 일본으로 출국할 것으로 전망돼 작년(1만9천928명)보다 43.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10일 밝혔다. 이같은 예상은 항공사의 항공편 예약 정보 등을 토대로 추산한 결과다.

일본 여행객 수 감소 영향으로 전체 공항 이용객 수도 작년 추석 연휴 때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이 기간 일평균 여객 수가 18만1천233명으로 작년 추석 연휴(18만7천116) 여객 수보다 3.1%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추석 연휴 인천공항 이용객이 가장 많은 날은 일요일인 15일이다. 이날 공항 이용객 수는 20만2천714명으로 예상된다.

출발 여객 수가 가장 많은 날은 11일(수·10만1천686명), 도착 여객 수가 가장 많은 날은 15일(11만2천305명)로 예측됐다.

인천공항공사는 추석 연휴 기간을 특별 교통 대책 기간으로 지정해 특별 근무 인원 70명과 안내 요원 370여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혼잡 완화를 위해 출국장을 조기에 개장하고 연장 운영한다. 또 출국 시 기내 반입 금지물품을 잘못 소지해 검색이 지연되지 않도록 '기내반입 금지물품 보관서비스' 등을 운영하고 안내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국공항공사도 추석 연휴 기간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한다. 공사는 항공기 이착륙시설 점검을 마쳤으며 여객 지원 근무자 수도 늘렸다.

한국공항공사가 운영하는 인천공항 외 국내 14개 공항의 추석 연휴 예상 이용객 수는 국내선 96만2천명, 국제선 30만7천명이다. 이는 작년 추석 연휴보다 2.5% 늘어난 수치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