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바른미래, 曺해임건의안·국정조사 공동 추진키로

송고시간2019-09-10 15:59

댓글

나경원-오신환, 국회서 회동…"'반조국 연대'로 해임건의안 통과 노력"

이야기 나누는 나경원과 오신환
이야기 나누는 나경원과 오신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10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로 오신환 원내대표를 방문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9.1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조국 의혹'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공동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며 "특히 '조국 임명'에 반대했던 국회 내 세력들을 해임건의안으로 묶어내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는 민심을 반영해야 하는데 현재 국회 내 의석 비율은 민심과 상당히 거리가 있는 것 같다"며 "표심을 엮어낸 '반(反) 조국 연대'를 공고히 해서 조국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임건의안뿐만 아니라 국정조사도 추진도 함께하기로 했다"며 "다만 시기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살펴보고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평화당이나 대안정치 의원들도 해임건의안에 반대한다기보다는 검찰 수사 등을 지켜보겠다는 유보적 입장"이라며 "변화하는 상황에 맞춰 다시 (이들의) 힘을 모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임건의안은 그 자체가 갖는 정치적 의미가 있기 때문에 본회의 통과 여부는 크게 중요치 않다"며 "한국당까지 참여해 발의한 건의안이 본회의에서 통과하지 못한다면 국회 상황이 거기까지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특검 도입 논의에 대해서는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노골적으로 검찰을 압박하고 외압을 행사하는 부분에 대해 굉장히 큰 우려를 갖고 있다"며 "검찰 수사가 공정성을 잃게 되면 특검 논의를 해야한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