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단거리발사체, 두발 중 한발 내륙에 낙하한듯"

송고시간2019-09-10 22: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형무기 '내륙횡단 발사시험' 실패 가능성

[그래픽] 북한 미상 발사체 발사(종합)
[그래픽] 북한 미상 발사체 발사(종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53분경, 오전 7시 12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로 탐지됐다. jin34@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준삼 기자 = 북한이 10일 오전 발사한 두 발의 단거리 발사체 중 한 발이 내륙에 낙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53분, 오전 7시 12분경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로 탐지됐고, 정점고도는 50∼60㎞로 추정된다.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 발사체가 동북방 직선 방향으로 비행했고, 최대 비행거리가 330㎞라는 점 등을 고려할 때 무수단리 앞바다에 있는 '알섬'을 목표로 발사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발사된 단거리 발사체 두 발 중 한 발이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만약 한 발이 내륙에 낙하한 것이 사실이라면 북한이 이번 발사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발표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발사체는 서쪽 내륙에서 동해 쪽으로 내륙횡단 방식으로 발사돼 최근 공개된 '초대형 방사포' 등 신형무기체계의 정확도와 유도기능·비행성능 등을 최종 시험하는 성격이었을 수 있다는 데 무게가 실렸기 때문이다.

[그래픽] 최근 북한이 공개한 신형무기 4가지
[그래픽] 최근 북한이 공개한 신형무기 4가지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북한이 10일 오전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은 33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이 10일 오전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은 33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jin34@yna.co.kr

군 당국은 이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만 공개한 채, 정점고도와 최대 비행속도 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며 공개하지 않았다.

합참 관계자는 "정확한 제원에 대해서는 정밀한 분석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를 쏜 건 지난달 24일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단거리 탄도미사일급)를 발사한 지 17일 만이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 이후 지금까지 모두 10차례에 걸쳐 20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급 발사체를 쐈지만, 발사 실패로 확인된 사례는 없었다.

이번 발사체의 기종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직경 600㎜로 추정되는 '초대형 방사포'나 또는 지난 7월 이후 잇따라 발사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js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