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스라엘 네타냐후, 연일 강경발언…"연임시 서안 정착촌 합병"

송고시간2019-09-11 03: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1주 앞두고 보수층 결집에 총력…리에베르만 전 국방장관 행보 관건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총선을 1주일 앞두고 보수층 유권자들을 겨냥한 잇단 강경행보를 펴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10일(현지시간) 이번 총선에서 자신이 연임할 경우 요르단강 서안의 유대인 정착촌을 이스라엘에 합병하겠다고 강조했다고 예루살렘포스트 등 이스라엘 언론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이스라엘 TV로 방송된 연설에서 "나는 새 정부가 구성된 뒤 요르단계곡과 사해 북부부터 이스라엘 주권을 적용할 것"이라며 요르단계곡을 시작으로 요르단강 서안의 모든 정착촌을 합병하겠다고 말했다.

또 오는 17일 이스라엘 총선이 치러진 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동평화안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정착촌 합병이 미국 정부와의 조율을 거쳐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네타냐후 총리는 자신이 총선에서 승리하지 않을 경우 중도정당 청백당(Blue and White party) 지도자 베나 간츠와 야이르 라피드는 정착촌 합병을 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 1일에도 유대인 정착촌을 합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요르단강 서안은 이스라엘이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에서 승리한 뒤 강제로 점령한 지역이다.

이 지역에는 팔레스타인인이 약 270여만명 살고 있으며 유대인 정착촌에는 이스라엘인 40여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유엔은 유대인 정착촌을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지만, 이스라엘은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정착촌을 계속 늘려왔다.

네타냐후 총리가 정착촌 합병의 시작 지역으로 꼽은 요르단계곡과 사해 북부는 요르단강 서안의 약 30%를 차지하며 이스라엘이 군사적으로 중요하게 여기는 곳이다.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AP=연합뉴스]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AP=연합뉴스]

팔레스타인은 네타냐후 총리의 발언에 강력히 반발했다.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집행위원회 위원인 하난 아쉬라위는 AFP통신에 "그(네타냐후)는 '2국가 해법'을 파괴하고 평화의 모든 기회를 파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국가 해법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이 각각 독립국을 세우는 구상으로 국제사회의 지지를 받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정착촌 합병의 의지를 드러내기 하루 전에는 이란을 언급하며 안보 이슈를 부각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이 중부 아바데에서 핵무기 개발 시설을 새로 만들었다가 이스라엘에 발각되자 올해 7월 관련 시설을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진짜 핵무기를 가진 쪽(이스라엘)이 양치기 소년처럼 소란피우며 도와달라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네타냐후 총리가 이란의 위협과 유대인 민족주의를 잇달아 강조한 것은 총선에서 보수적 유권자들의 결집을 노리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현재 이스라엘 총선은 결과를 예단하기 어려운 접전 분위기다.

10일 현지 방송이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청백당이 32석으로 1위를 차지하고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리쿠드당은 총선에서 31석으로 1석 뒤질 것으로 예상됐다.

리쿠드당이 다른 우파 정당들과 연합해도 크네세트(이스라엘 의회) 120석의 과반을 확보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아비그도르 리에베르만 전 국방장관의 행보가 네타냐후 총리의 연임에 큰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리에베르만 전 장관이 이끄는 '이스라엘 베이테누당'은 의회에서 8∼9석을 얻을 것으로 조사됐다.

리에베르만 전 장관은 최근 네타냐후 총리와 계속 각을 세우면서 중도정당 청백당과 협력할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는 올해 4월 총선에서도 초정통파 유대교 신자들의 병역 의무를 주장하며 네타냐후 연립내각의 참여를 끝까지 거부했고 네타냐후 총리는 불과 1석이 모자라 연정 구성에 실패했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