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65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조국 게이트' 국정조사·특검 바로 실시해야"

송고시간2019-09-11 09:47

댓글265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완장 차자마자 검찰 죽이기…헌정사상 최악의 후안무치 정권"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조국 게이트'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바로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국정조사와 특검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국회가 직무유기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이 나서서 증거인멸과 수사 방해, 검찰 죽이기에 돌입했다"며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가 실체를 밝혀야 한다. 저희도 빨리 국정조사와 특검법안을 준비해서 제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문재인 정권이 공포정치의 칼을 빼 들었다"며 "얼마나 비양심적이고 악독한 정권이면 이렇게 노골적으로 뻔뻔하게 조국 봐주기 수사단을 만들자고 하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완장을 차자마자 검찰 죽이기에 나서는 모습이 경악스럽다"며 "도저히 일반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대한민국 헌정사상 최악의 후안무치 정권"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인턴십 증명서가 부정 발급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국무회의를 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고 싶다"며 "이게 제정신이라고 볼 수 있나"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이제는 대통령까지 나서서 증거 인멸을 압박하고 대놓고 수사를 방해하는 게 아닌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의 조국 구하기를 넘어 이제는 조국에게 대한민국 정권을 바치는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검찰 개악을 하겠다고 만든 검찰개혁추진단에 민변 출신 단장을 앉혔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민변처가 될 것이란 예상이 맞아떨어졌다"고 밝혔다. 이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출신의 황희석 단장을 지칭하는 말이다.

그러면서 "20대 국회는 더이상 순항하기 어려운 정도의 상황 아닌가, 비정상 시국에 온 게 아닌지 고민"이라며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국회가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담아낼 것인지 깊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조국 장관에 대해 "장관이라는 말이 잘 안나온다"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라는 표현을 쓰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jesus786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