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태일 정신 알린다…서울시, '전태일 힙합음악제' 개최

송고시간2019-09-11 11: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1월 16일 광화문광장서 열려…9월 16∼30일 참가 접수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한국 노동운동의 상징 전태일 열사의 정신을 담은 힙합음악제가 열린다.

서울시는 11월 16일 광화문광장에서 '제1회 전태일 힙합음악제'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는 "전태일과 힙합은 저항이라는 공통적인 정신을 가지고 있다"며 "청년이 선호하는 음악 장르인 힙합을 통해 젊은 세대에게 전태일의 정신을 알리기 위해 음악제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음악제는 1세대 힙합 뮤지션 'MC 메타'와 사회 문제에 꾸준히 목소리를 내온 래퍼 '아날로그소년'이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과 함께 기획하고 주관한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9월 16∼30일 사랑·연대·행동을 주제로 한 1분 이내의 음원 또는 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해시태그 #전태일힙합음악제 #LOVEMOVEUNITY를 달아 올리거나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대표메일(chuntaeilm@naver.com)로 보내면 된다.

서울시는 1차 심사를 통과한 작품을 대상으로 10월 20일 전태일기념관에서 2차 현장 경연을 진행한다. 1·2차 심사위원은 MC 메타, 아날로그소년, 래퍼 겸 프로듀서 키비가 맡는다.

경연 통과자는 11월 16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본선에 참가할 수 있다. 본선심사는 힙합뮤지션 딥플로우·팔로알토·허클베리피가 맡고, 심사와 더불어 특별 공연도 펼칠 예정이다.

본선에서는 총 3인(팀)을 선정해 각 100만원의 상금을 주고, 음원 제작 및 발표 기회도 제공한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