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해양쓰레기 수거에 팔 걷었다…청소선도 건조

송고시간2019-09-15 09: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사용역 통해 바닷속 쓰레기 실체 확인해 종합대책 수립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가 갈수록 늘어나는 바다 쓰레기를 수거하는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 16억9천만원을 투입해 경기지역 해역과 해안에 버려진 쓰레기 1천645t을 처리할 계획이다.

해안가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하는 활동을 벌이거나 어업인들이 조업 중에 폐어망과 폐어구를 인양해 가져오면 수매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된다.

올해 수거 목표량은 종전에 해마다 1천t 정도씩 수거해오던 것과 비교해 약 500t이 늘어난 것이다.

바다 쓰레기 수거 작업
바다 쓰레기 수거 작업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도는 연안에 쌓여 있는 침적 쓰레기 위치와 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화성·평택·안산·시흥·김포 연안 1만㏊를 대상으로 조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11월께 조사용역 결과가 나오면 보이지 않는 바닷속 쓰레기의 실체를 확인해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데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는 전용 청소선 건조도 추진 중이다.

2억5천만원을 들여 올해 안에 설계 용역을 마무리하고 내년에 52억5천만원을 들여 제작에 들어간다. 청소선은 시범 운항을 거쳐 2021년부터 해양 쓰레기 수거·처리 작업에 투입된다.

지금까지 전용 청소선이 없어 바닷속 쓰레기를 수거하는 데 한계가 있었는데 청소선이 도입되면 연안 침적 쓰레기 수거를 통한 해양 생태계 보호 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인천, 부산, 전북, 전남, 경남 등 5개 시도는 이미 자체 청소선을 운용 중이다.

도는 해양 쓰레기 문제해결을 위한 제도적 방안을 마련하고자 '경기도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지원 조례'를 올해 5월 제정했다. 조례 제정은 제주도에 이어 두 번째다.

이에 따라 도는 쓰레기를 단순 처리하는 데 그치지 않고 쓰레기 발생 억제와 유입 차단시설 설치, 수거·처리 시설·장비 운용 등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해양 쓰레기 처리 방안을 마련한다.

올해 화성에 이어 내년에 시흥, 안산에 '항·포구 지킴이'를 지정해 해안 정화 활동과 함께 일자리 창출도 도모할 계획이다.

도는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89억원을 들여 연안 쓰레기 1만4천t을 수거했다. 연도별 수거량은 2016년 940t, 2017년 987t, 지난해 1천160t 등이다.

지난해 8월부터는 매월 셋째 주 금요일에 공무원, 주민, 어업인, 수협 직원 등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연안 정화의 날'을 운영해 항·포구와 해안가에 버려진 쓰레기 100.6t(지난해 35t, 올해 6월까지 65.6t)을 수거했다.

화성 전곡항
화성 전곡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