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파주 환경단체·어민들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중단하라"

송고시간2019-09-12 07: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을 가르고 생태계 고립·파괴"…반대의견서 제출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지역 환경단체와 어민들이 민통선(민간인 통제구역) 개발의 신호탄인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파주 환경단체·어민들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중단"
파주 환경단체·어민들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중단"

(파주=연합뉴스) 경기도 파주지역 환경단체와 어촌계 어민들이 지난 10일 파주시청 앞에서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19.9.12 [파주환경운동연합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고속도로는 남북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비하기 위한 문산∼개성 간 고속도로 중 남측구간인 문산읍에서 장단면 도라산역까지 왕복 4차로로 조성될 예정이다.

12일 파주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노선은 임진강변 전통마을인 낙하리 마을을 둘로 가르고, 평화대교(가칭) 건설로 임진강의 수생태계가 파괴된다"며 "비무장지대(DMZ)와 민간인 통제구역을 생태적으로 완전히 고립시킨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단반도는 문산지역 홍수 예방을 위한 저류지로, 장단반도를 개발할 때 문산지역 홍수위험이 더 커진다는 것은 임진강 준설사업을 환경부가 '부동의'했던 중요한 이유 중 하나였다"고 강조했다.

파주환경운동연합은 "이 고속도로는 문산 홍수예방터, 친환경 학교급식 쌀 생산지, 두루미 등 47종의 멸종위기종 서식지를 없애는 노선"이라며 "전 구간이 지뢰 지역으로 조사가 불가능한 지역을 이명박 정부가 '4대강 사업'을 밀어붙이듯 DMZ 일원 개발을 밀어붙이려는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파주시 어촌계 어민들도 같은 입장을 보였다.

어민들은 "임진강 하구 중립구역 수역 인근에 짓겠다는 평화대교는 임진강에 사는 물고기와 어민들에게는 결코 평화로울 수 없는 다리"라며 "강에는 다리 교각 하나만 생겨도 유속이 느려져 퇴적량이 늘어나고 강폭이 좁아져 황복과 장어 치어가 올라오는 데 심각한 영향을 끼친다. 특히 장어 치어의 경우 더욱 예민해 공사와 차량 통행 시 진동이나 시멘트 독성에도 영향을 받아 접근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경구 파주어촌계장은 "최근 2∼3년간 황복과 장어 치어 등 수확이 급격하게 줄고 있는데 임진강 수생태계의 변화 원인을 조사하고 대책을 내놓기는커녕 다리를 먼저 건설하겠다는 것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파주환경운동연합은 10일 문산-도라산 간 고속도로 전략환경평가(초안) 반대 주민의견서를 파주시에 제출했다.

노현기 파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DMZ의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서도 지금은 민간인 통제구역부터 생태조사, 문화재 지표조사 등을 시작해야 할 때"라며 "DMZ와 민간인 통제구역의 이용은 앞으로 평화 시대를 살아갈 미래세대의 몫으로 남겨둬야 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파주시 문산읍에서 장단면 도라산역까지 왕복 4차로 11.66㎞의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계획을 세우고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사업비 5천843억원을 들여 내년부터 2024년까지 교량 11개, 터널 1곳, 나들목 2곳, 분기점 1곳 등을 조성한다.

국토부는 이달 말까지 사업시행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