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간] 공주는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을까?

송고시간2019-09-12 08: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랑의 지혜·다녀왔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 공주는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을까? = 이리아 마라뇬 지음. 김유경 옮김

스페인에서는 여아가 태어나면 귀를 뚫어 주고 분홍색 치마를 입히며 남아는 파란색 발싸개를 감싸준다고 한다. 저자는 이런 관습이 사회적 외부요소에 따라 우리의 성이 처음 만들어지는 순간이라고 지적한다. 성차별적 고정관념이 만들어지고, 남성은 어느덧 여성 위로 자리한다. 우리의 능력과 자존감, 세상을 바라보는 올바른 눈이 파괴된다는 주장이다.

페미니스트 작가이자 두 아이의 어머니인 저자는 우리가 인식하지 못하는 사회적 불평등이 무엇인지, 남성이 어떻게 우월주의자가 되고 여성이 가부장제에 어떻게 순응하게 되는지를 설명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아이들에게 성 구분 없이 페미니즘과 평등, 존중, 비폭력으로 교육하는 방법 등을 알려준다. 책 곳곳에 독자가 생활 속에서 쉽게 시도해볼 수 있는 페미니즘 교육 방법도 실렸다.

북멘토. 248쪽. 1만5천원.

[신간] 공주는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을까? - 1

▲ 사랑의 지혜 = 프란치스코 교황 지음. 미국천주교주교회의 엮음. 박용호 옮김.

가정생활과 가족사랑에 도움이 될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씀을 모았다. 미국천주교주교회의의 가족 사랑을 위한 제안과 삽화가 한데 어우러졌다. 가정 속에서 가족과 함께 나눌 수 있는 교황의 말씀이 따뜻하게, 때론 잔잔한 물결처럼 다가온다.

"부모가 자녀에게 '사다리를 함께 올라가자.'라며 손을 잡고 한 걸음씩 오르도록 돕는다면, 그들은 씩씩하게 사다리를 오를 것입니다. 하지만 단지 사다리 밑에서 자녀에게 '올라가!'라는 말만 한다면 아이들은 '못 하겠어.'라고 대답할 것이고, 어쩌면 부모는 또다시 '올라가!'라고 독촉하겠지요. 부모의 이런 태도는 아이들을 화나게 할 것입니다. 그들이 할 수 없는 일을 억지로 강요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본문 98쪽, 교황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생활성서. 168쪽. 1만원.

[신간] 공주는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을까? - 2

▲ 다녀왔습니다(시즌1) = 이홍녀 지음.

2018년 6월부터 인스타그램에 연재한 '다녀왔습니다'가 단행본으로 묶여 나왔다. 일상에서 이혼녀가 받는 차별과 상처, 멸시를 만화로 그렸다. 인스타그램에 연재할 당시 생생한 느낌을 재현하고자 정사각형 판형으로 책을 제작했다.

이홍녀는 작가 필명이다. 이혼녀에다 사회가 이혼녀에게 찍은 붉은 낙인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인스타그램 연재 당시 폭발적인 공감과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구독자 10만명, '좋아요' 26만개를 단숨에 돌파했다.

위즈덤하우스. 408쪽. 2만2천원.

[신간] 공주는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을까? - 3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