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아쏘시오·광복회, 북한 다제내성 결핵치료제 지원 협약

송고시간2019-09-11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윤승길 공동대표 사무총장(왼쪽부터),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 광복회 김원웅 회장, 사단법인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재희 회장 직무대행이 11일 상호교류 및 의약품 지원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9.11. [동아쏘시오홀딩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윤승길 공동대표 사무총장(왼쪽부터),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 광복회 김원웅 회장, 사단법인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재희 회장 직무대행이 11일 상호교류 및 의약품 지원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9.11. [동아쏘시오홀딩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동아쏘시오홀딩스는 11일 서울 영등포구 광복회관에서 광복회 및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와 남북 상호교류 증진과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치료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동아쏘시오홀딩스가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치료를 지원하고, 남북 간 상호교류 증진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동아쏘시오홀딩스와 광복회 등은 ▲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치료를 위한 항결핵의약품 지원 ▲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치료지원 협력에 필요한 정보 공유 ▲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홍보를 위한 국민운동 공동 캠페인 추진 및 지원 ▲ 남북 상호교류 증진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결핵은 6개월 이상 치료제를 복용하고 지속해서 관리하는 등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그러나 북한은 의료자원 고갈 등으로 치료를 중단하는 환자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의 북한결핵관리합동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다제내성 결핵 환자가 매년 5천명 이상 새로 발생하고 있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