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추석 화재 중 음식물 조리 부주의가 최다…광주서 5년간 11건

송고시간2019-09-12 09: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음식물 탄화
음식물 탄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화재 중 음식물을 조리하다 난 불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하다.

12일 광주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광주에서 추석 연휴 기간 총 66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발생 원인은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32건(48.5%)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원인 21건(31.8%), 기계적 요인 5건(7.5%) 순이었다.

부주의 가운데는 음식물 조리 중 발생한 화재가 11건(34.4%)으로 가장 많았고 담배꽁초 8건(25%), 기타 4건(6.1%) 등이었다.

음식물을 조리하다 난 불은 대부분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고 외출하거나 잠을 자는 경우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명절 준비를 위해 가스레인지 사용이 증가하면서 화재 발생 위험도 커진다"며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았을 때는 절대로 자리를 비우지 말고, 만약 음식물이 타는 냄새나 연기가 날 때는 먼저 밸브를 차단하고 빨리 119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beb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