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못 말리는 대구 아파트 청약 열기…9월 첫 분양 64대 1

송고시간2019-09-12 10: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상반기 일시침체 후 반전 조짐…"집값 내려도 회복 심리 작용"

대구 아파트
대구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이달 대구에 처음 분양한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64대 1까지 치솟아 청약 열기가 지속할지 관심을 끌고 있다.

부동산 투기 규제로 전국 부동산 시장이 침체하는 중에도 대구는 여전히 아파트 청약시장이 뜨거운 곳이다.

12일 금융결제원 주택청약사이트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중구 동산동에 짓는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 일반분양분(190가구)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64대 1을 기록했다.

99㎡형(33가구)은 114.2대 1, 84㎡A형은 88.9대 1까지 올라갔다.

수성구처럼 학군 프리미엄이 뛰어난 곳이 아님에도 치열한 경쟁률을 보여 일부에서는 과열된 시장 분위기를 반영하는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대구 아파트 청약 열기는 상반기에 다소 꺾이는 분위기를 보이기도 했다.

수성구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한 자릿수에 그치는가 하면 동구에서는 1순위 미달 사태가 빚어졌다.

업계에서는 지난해와 같은 청약 열기는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그러나 지난달 동구와 달서구에 청약자들이 몰리면서 분위기가 반전하는 조짐을 보였다.

동구 신천동에 분양한 신천센트럴자이(일반분양분 317가구) 1순위 청약경쟁률은 33.3대 1을 기록했다.

달서구 감삼동 해링턴플레이스감삼(일반분양분 139가구)은 15.7대 1, 대천동 월배삼정그린코아카운티(일반분양분 177가구)는 11.6대 1 경쟁률로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분양권 매매가가 하락세를 멈추고 상승하는 곳이 속속 나타나고 있다.

대구에는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에만 중구·달서구·수성구에 분양 일정이 있는 등 하반기에도 신규 분양이 줄을 잇는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전례가 있다 보니 단기적으로 집값이 내리더라도 곧 회복한다는 심리가 작용하는 것 같다"며 "그러나 정부의 규제 의지를 유지하는 만큼 아파트값은 위치, 개발 호재 등에 따라 등락이 엇갈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yi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