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명절에 찾아온 비극…지자체·경찰 아파트화재 피해자 지원(종합)

송고시간2019-09-12 19: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 광산구·광산경찰서, 주거·생계·법률·학비·장례 지원

추석연휴 첫날 화재, 광주서 50대 부부 사망
추석연휴 첫날 화재, 광주서 50대 부부 사망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일 오전 4시 21분께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 주택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고, 부부의 자녀와 이웃 주민 등 4명이 다쳤다. 119소방대가 화재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19.9.12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추석 연휴 첫날 비극적인 사고를 당한 광주 아파트 화재 피해자를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이 힘을 모아 돕기로 했다.

12일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복지문화국, 감사관, 장학회 등 기능별로 연계한 화재 사고 피해자 지원 방안이 마련됐다.

복지문화국은 장례 절차를 돕고, 임시 거처를 제공하며, 불에 탄 주택을 정비하고, 긴급 생계·의료·주거비를 지급하는 등 지원 업무를 총괄한다.

감사관은 화재 피해 손해 배상과 상속 등 법률 지원을 한다.

광산장학회는 대학 학비를 지원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경찰도 화마에 부모를 잃은 남매가 심리적인 안정을 찾도록 힘을 보탠다.

광산경찰서는 부모를 잃은 남매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앓을 우려가 있어 전문 상담 요원을 배치할 계획이다.

임시 숙소와 의료·생계비 지원, 15∼16일로 예정된 시신 부검 이후 장례 지원도 구청과 함께 강구 중이다.

광주서 아파트 화재로 50대 부부 사망
광주서 아파트 화재로 50대 부부 사망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일 오전 4시 21분께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 주택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고, 부부의 자녀와 이웃 주민 등 4명이 다쳤다. 119소방대가 화재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19.9.12 hs@yna.co.kr

광주에서는 이날 오전 4시 21분께 광산구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119소방대에 의해 20여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난 집 안에는 A(23)씨 남매와 부모, A씨의 친구 등 모두 5명이 잠을 자고 있었다.

A씨와 여동생(22) 등 남매는 이날 불이 난 아파트 5층 밖으로 뛰어내리거나 보일러실 창틀을 붙들고 매달려 있다가 구조됐다.

부친(53)은 연기가 가득 찬 보일러실로 피했다가 창문 밖으로 추락해 숨졌고, 모친(50)은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친구는 5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탈출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현관문 근처 거실에서 충전 중이던 전동킥보드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