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향 가는 길' 기차역·공항·터미널 이틀째 귀성객 북적북적

송고시간2019-09-12 11: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객선 정상 운항에 섬 귀성객 안도…흐리고 곳곳에 비 유원지 한산

추석 연휴 시작, 붐비는 버스터미널
추석 연휴 시작, 붐비는 버스터미널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승강장이 귀성객들로 붐비고 있다. 2019.9.12 ondol@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주요 기차역과 버스·여객선 터미널에는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이어졌다.

주요 고속도로는 오전부터 정체가 빚어졌고,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유명산과 유원지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 기차역, 공항, 버스·여객선 터미널 북적북적

KTX 대전역 대합실에는 대구·부산·광주 등 주요 노선으로 향하는 기차표가 대부분 매진된 가운데 취소표나 입석표를 구하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대전복합버스터미널 부산 방향 좌석도 임시 좌석이 한 자릿수밖에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다.

청주고속버스터미널과 시외버스터미널 등에도 이른 아침부터 귀성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청주∼서울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등 6개 노선을 운행하는 청주고속버스터미널은 귀성객 편의를 위해 임시 차편을 5분 간격으로 운행하고 있다.

청주국제공항과 대구국제공항에도 추석 연휴를 맞아 제주나 해외로 나가려는 이용객으로 붐볐다.

시민 박모(45) 씨는 "베트남 다낭에서 추석 차례를 모시고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연휴를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구 도심 백화점과 전통시장은 제사용품이나 가족, 친지들에게 줄 선물을 미처 다 사지 못한 시민들로 혼잡했다.

부산역과 노포동 종합버스터미널 등지에는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로 붐볐지만, 귀성객들이 빠져나간 시내 주요 도로는 썰렁한 모습을 보였다.

제주공항 1층 대합실은 선물 상자를 손에 들고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이들을 맞이하는 가족, 여행 온 관광객 등으로 북적였다.

귀성객들은 국내선 도착 게이트 앞에서 기다리던 부모님을 발견하자 손을 흔들며 함박웃음을 터뜨렸고, 할아버지와 할머니들은 손자·손녀들을 끌어안으며 뽀뽀 세례를 퍼부었다.

고향을 찾은 강모(32) 씨는 "부모님과 누나, 조카들을 오랜만에 만나 기분이 좋다"며 "제주서 맛난 음식도 먹고 가족과 좋은 곳도 둘러보면서 재충전하고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는 이날 귀성·관광객 등에게 삼다수와 감귤 젤리를 나눠주며 환영 행사를 했다.

제주도관광협회는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의 추석 연휴 기간 19만명(하루 평균 4만7천500명)이 제주를 방문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기와 충남지역 113㎞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귀성 차량 가득 찬 서해안고속도로
귀성 차량 가득 찬 서해안고속도로

(인천=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인천지방경찰청 귀성길 점검 헬기에서 바라본 경기도 평택시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IC 일대가 차량 소통이 늘어난 모습을 보인다. 2019.9.11 [한국사진기자협회 인천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촬영 협조 인천경찰청 항공대 이문철 경감 박정구 경위] tomatoyoon@yna.co.kr

수원∼남사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이하의 속도로 서행하고 있고, 안성분기점에서 천안분기점, 천안휴게소에서 비룡분기점까지 차량이 증가하며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에서도 화성휴게소∼서해대교 부근 26㎞ 구간, 동서천분기점∼부안 부근 42㎞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경기도 고양과 파주지역 추모공원과 공원묘지에는 이른 아침부터 성묘객이 몰리면서 정체가 빚어졌다.

파주시 조리읍 장곡리 서울시립 용미리 제1공원묘지에는 이날 오전 9시 30분까지 차량 300여대·방문객 700여명이 찾았고, 고양지역 추모공원 등에도 400여명이 찾았다.

추석을 맞아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와 임진각을 찾는 실향민들도 조금씩 늘고 있다.

◇ 흐리고 곳곳에 비…여객선 정상 운항

이날 곳곳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여객선 운항 차질이 우려되기도 했지만, 현재 시각 모두 정상 운항하고 있다.

백령도 행 여객선 승선하는 귀성객들
백령도 행 여객선 승선하는 귀성객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전 인천시 중구 항동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이 백령도 행 여객선에 승선하고 있다. 2019.9.11 tomatoyoon@yna.co.kr

오전 동해 남부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도 비교적 높게 일면서 후포∼울릉, 포항∼울릉간 정기 여객선을 이용해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은 운항이 통제될까 노심초사하는 분위기였다.

다행히 먼바다 풍랑주의보가 해제돼 모처럼 고향에 갈 수 있게 된 귀성객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목포·여수·완도항 등에서 전남 섬 지역을 오가는 55개 항로와 보령 외연도 등 충남 서해 섬 지역을 오가는 7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도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

인천과 서해 섬을 잇는 모든 항로의 여객선도 정상 운항한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는 이날 오전 6시 50분 인천에서 백령도로 향하는 하모니플라워호(2천71t)를 시작으로 12개 항로의 여객선 18척이 모두 정상 운항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해 먼바다에는 초속 9m가량의 바람이 불고 1.5m 높이의 파도가 일고 있으나 여객선 운항은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이날 하루에만 인천 여객선 이용객이 1만1천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비가 내리면서 속리산·월악산 국립공원과 유원지는 매우 한산한 모습이다.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의 입장 예약 인원은 1천여명에 그쳤다.

이밖에 속리산국립공원과 계룡산국립공원 등 전국 유명산과 전주 한옥마을, 남원 광한루 등 주요 관광지도 평소 휴일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고향 가는 길
고향 가는 길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전 인천시 중구 항동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이 백령도 행 여객선에 승선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9.11 tomatoyoon@yna.co.kr

(손현규 이덕기 오수희 변지철 노승혁 윤우용 여운창 백도인 김용태 권준우 박주영)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