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K, 정규시즌 우승 매직넘버 '10'…롯데 꺾고 2연패 탈출

송고시간2019-09-12 19: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K 와이번스 우완 문승원
SK 와이번스 우완 문승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SK 와이번스가 정규시즌 우승 확정을 위한 매직넘버를 10으로 줄였다.

SK는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2-1로 꺾었다.

2연패에서 벗어난 SK는 83승(1무 47패)째를 챙겼다. 남은 13경기에서 10승을 거두면 자력으로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다. 가장 많은 경기를 남긴 3위 두산 베어스가 패하면 매직넘버는 더 줄어든다.

박빙의 투수전 끝에 얻은 귀한 1승이었다.

SK 선발 문승원은 7⅓이닝을 5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시즌 11승(6패)째를 챙겼다.

롯데 선발 장시환도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롯데는 3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강로한이 우월 솔로포를 쳐 선취점을 얻었다.

SK는 5회 초 선두타자로 나선 정의윤의 좌월 솔로포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SK 와이번스 주장 이재원
SK 와이번스 주장 이재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승부는 7, 8회에 갈렸다.

7회 초 롯데 우완 불펜 박진형은 아웃 카운트 2개를 잘 잡은 뒤, 제이미 로맥과 김창평에게 연속해서 볼넷을 허용했다.

2사 1, 2루에서 허도환을 대신해 타석에 들어선 이재원은 박진형을 공략해 우중간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를 쳤다.

롯데는 8회 1사 1, 2루에서 대타로 나선 이대호가 3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나 추격 기회를 허무하게 날렸다.

구원 부문 1위 SK 마무리 하재훈은 1일 LG 트윈스전 이후 11일 만에 등판해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34번째 세이브를 챙겼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