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몰락한 디펜딩 챔피언…미국 농구, 월드컵 순위결정전에서도 패

송고시간2019-09-13 00: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르비아에 89-94로 패배…역대 최저 성적 확정

미국과 세르비아의 경기 모습
미국과 세르비아의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농구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인 미국이 또 한 번 자존심을 구겼다.

미국은 12일 중국 둥관의 둥관농구센터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5∼8위 순위결정전에서 세르비아에 89-94로 졌다.

이번 대회에서 사상 첫 월드컵 3연패를 노렸던 미국은 전날 8강전에서 프랑스에 패배한 데 이어 또 한 번 고배를 마셨다.

농구 월드컵에서 미국이 4강 안에 들지 못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역대 최저 등수는 2002년 미국 대회에서 기록한 6위였다.

세르비아전 패배로 미국은 7∼8위 결정전으로 떨어졌다. 남은 경기에서 이긴다고 해도 7위이기 때문에 역대 최저 성적 불명예는 확정됐다.

미국은 대회 개막 전 로스터 구성에서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들의 잇따른 불참으로 인해 '역대 최약체 드림팀'이라는 평가를 들었다.

NBA 최고의 명장으로 꼽히는 그레그 포포비치(샌안토니오)와 스티브 커(골든스테이트)를 벤치에 앉히며 막강한 코치진을 구성했지만, 선수들의 무게감은 이전 대표팀과 비교해 많이 떨어졌다.

12명의 대표팀 선수 가운데 2018-2019시즌 NBA 올스타전에 출전한 선수는 켐바 워커(보스턴)와 크리스 미들턴(밀워키) 2명뿐이었다.

도너번 미첼(왼쪽)과 그레그 포포비치
도너번 미첼(왼쪽)과 그레그 포포비치

[로이터=연합뉴스]

세르비아는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NBA 덴버 너기츠의 에이스인 니콜라 요키치를 비롯해 보그단 보그다노비치, 네마냐 비엘리차 등 현역 NBA 선수들이 포진했다.

개막 전 FIBA가 발표한 파워랭킹에서는 미국을 밀어내고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세르비아의 공세는 초반부터 매서웠다.

1쿼터 미국의 득점을 7점으로 묶은 후 32점을 몰아치며 순식간에 격차를 벌렸다.

미국은 쉽사리 쓰러지지 않았다. 정확한 외곽 슛을 앞세워 2쿼터에만 33점을 집중해 40-44로 추격한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도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이어졌다. 미국은 해리슨 반스와 미들턴의 슛으로 경기를 풀었고, 세르비아는 보그다노비치의 활약을 앞세워 꾸준히 점수를 올렸다.

막판까지 이어진 치열한 승부에서 마지막에 웃은 쪽은 세르비아였다.

87-81로 앞선 4쿼터 후반 세르비아는 보그다노비치의 연속 득점으로 두 자릿수 리드를 잡았다.

미국은 반스와 워커의 연속 3점 슛으로 경기 종료 59초를 남겨두고 91-87, 4점 차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이후 세르비아의 요키치, 보그다노비치에게 자유투 득점을 내주며 역전에 실패했다.

보그다노비치는 3점 슛 7개를 터뜨리며 28점을 올렸다. 요키치도 9점 7어시스트를 보탰다.

미국에서는 반스가 22점으로 분전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