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U·영·불·독, 이란에 '핵합의 이행 축소 철회' 촉구

송고시간2019-09-14 17: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 핵시설 개요를 둘러보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AP=연합뉴스]

이란 핵시설 개요를 둘러보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A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서명국인 영국, 프랑스, 독일과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란에 핵합의 이행 범위 축소 조처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3개국 정부와 EU 외교·안보 고위대표의 대변인들은 13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통해 최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이란이 우라늄을 농축하는 고성능 원심분리기를 설치 중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이란에 핵합의에 부합하지 않는 모든 조처를 되돌리고 어떤 추가 조처도 삼갈 것을 촉구했다.

또 핵합의를 계속 지지할 것이라면서 이란에 IAEA의 사찰에 협조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최근 상황은 긴장을 완화하는 외교적 노력과 대화 재개가 분명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란은 지난해 5월 미국이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자 유럽이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하는 등 핵합의로 약속한 이란의 경제적 이득을 보장하지 못했다면서 핵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단계적 조처를 하고 있다.

IAEA는 이와 관련 지난 9일 이란이 나탄즈 핵시설에서 우라늄을 농축하는 고성능 원심분리기를 설치 중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핵합의의 제한 한도를 벗어나는 것이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 핵합의에 서명한 유럽 국가는 핵합의가 유지돼야 한다는 원칙을 밝히면서도 미국의 제재를 피하려고 이란산 원유 수입 등 이란과 거래를 대부분 중단했다.

k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