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농구 월드컵 7위 마감…역대 최저 순위

송고시간2019-09-14 20: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농구 대표팀 선수들과 그레그 포포비치(오른쪽) 감독
미국 농구 대표팀 선수들과 그레그 포포비치(오른쪽) 감독

[신화=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미국 남자 농구 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을 7위로 마무리했다.

미국은 14일 중국 베이징 우커송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7·8위 결정전에서 폴란드에 87-74로 이겼다.

8강전에서 프랑스에 패했던 미국은 이어진 5∼8위 결정전에서도 세르비아에 무릎을 꿇어 7·8위 결정전으로 밀렸다.

마지막 경기에서 폴란드를 잡고 연패를 끊었지만, 순위는 역대 가장 낮은 7위에 머물렀다.

종전 최저 등수는 2002년 미국 대회에서 기록한 6위였다.

이번 미국 대표팀은 로스터 구성에서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들의 잇따른 불참으로 대회 개막 전부터 '역대 최약체 드림팀'이라는 평가를 들었다.

12명의 로스터 가운데 2018-2019시즌 NBA 올스타전에 출전한 선수는 켐바 워커(보스턴)와 크리스 미들턴(밀워키) 2명뿐이었다.

미국과 폴란드의 경기 모습
미국과 폴란드의 경기 모습

[신화=연합뉴스]

폴란드전에서 1쿼터 초반 리드를 잡은 미국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한 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

3쿼터 막판 상대 다미안 쿨리그에게 3점 슛을 내줘 63-55, 8점 차로 쫓겼지만, 4쿼터 들어 다시 점수를 벌리며 리드를 지켰다.

도너번 미첼(유타)이 16점 10어시스트로 맹활약했고, 조 해리스(브루클린)와 미들턴도 각각 14점, 13점을 보탰다.

폴란드의 마테우시 포니트카는 18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