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볼턴 경질前 이란 제재완화 시사"…북미협상 영향 주목

송고시간2019-09-15 04: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언론 잇단 보도…볼턴 측근 "다음날 볼턴 사직에 부분적 영향"

이란 제재완화 구체화할 경우 대북제재 유연성으로 이어질지 관심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경질하기 전날 대(對)이란 제재완화를 시사했다고 미 NBC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볼턴 전 보좌관의 측근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런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 볼턴 전 보좌관이 사직서를 내는 계기 중 하나로 작용했다는 게 측근의 주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의 협상을 위해 제재완화를 고려하고 있다면 대북제재에 있어서도 유연성을 발휘할 여지가 있을 수 있다는 점에서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시선을 끈다.

미 NBC방송은 볼턴 보좌관과 가깝다는 익명의 인사를 인용, 볼턴 전 보좌관이 백악관을 떠나기 하루 전인 9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과 집무실에서 회의를 했으며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이란 제재완화를 시사했다고 전했다.

이 인사는 볼턴 전 보좌관이 강력한 반대를 표명했으며 이러한 대이란 제재완화 가능성이 볼턴 전 보좌관의 사직서 제출에 부분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NBC방송에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질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볼턴 전 보좌관은 사직한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NBC방송은 대이란 정책을 잘 아는 정부 당국자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을 협상 테이블로 유인하기 위해 제재완화 아이디어를 꺼낸 것이 처음이 아니며 9일에는 제재 해제를 시사하는 정도를 넘어 정말로 완화를 고려하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볼턴 전 보좌관을 경질하고 이튿날 취재진과 가진 문답에서 대이란 제재완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답했다. 이를 두고 제재완화 여지를 열어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보좌관(오른쪽)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보좌관(오른쪽)

[AFP=연합뉴스]

블룸버그 통신도 11일 복수의 백악관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9일 회의에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을 이달 23일 열리는 유엔 총회를 이용해 만나기 위해 대이란 제재의 일부를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반대하는 볼턴 전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과 격한 언쟁을 벌였고 다음날 경질됐다는 게 블룸버그 통신의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로하니 대통령과 만날 수 있다는 신호를 계속 보내고 있다. 이란은 협상을 위해서는 제재해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의 협상 개시를 위해 제재완화를 본격적으로 고려하고 있다면 이란과 함께 '최대압박' 정책의 대상이었던 북한에도 같은 전략을 구사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북미 실무협상이 이르면 이달 중 재개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어 주목된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9월 하순 미국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면서 '새 계산법'을 갖고 나오라고 압박한 상태다.

북한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제재해제보다는 안전보장 확보를 주로 내세우고 있지만 제재해제에도 상당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대이란 제재완화 의향이 구체화할 경우 북한과의 실무협상 진전에 있어서도 유연성이 발휘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대선 승리를 위한 외교적 성과가 절실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올해 김정은을 만날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일정 시점에 그렇다"고 답하며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뒀다.

판문점에서 악수하는 북미 정상
판문점에서 악수하는 북미 정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