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0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시민 "曺 임명으로 3막 열려…文대통령도 리스크 안고가는 것"

송고시간2019-09-15 13:40

댓글20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선 마음만 먹으면 나가는데 마음 절대 안먹어"…"응원단 역할에 文대통령 만족"

인사하는 유시민 이사장
인사하는 유시민 이사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4일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19.9.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여솔 기자 =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계기로 '조국 정국'이 새로운 막을 올렸다면서 문 대통령도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 '딴지방송국'이 지난 14일 공개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연극으로 치면 언론 문제 제기와 야당 폭로가 1막, 검찰 압수수색과 대통령이 임명할 때까지가 2막이었고, 지금 3막이 열린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대통령이 방아쇠를 당겼고, 새로운 3막은 어디로 갈지 모른다"며 "리스크를 안고 대통령도, 저도 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조 후보자 일가의 사모펀드와 동양대 총장상 표창 위조 의혹 등을 둘러싼 검찰 수사의 칼끝이 어디로 향할 지 모르는 상황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유 이사장은 조 장관 딸이 받은 동양대 표창장 의혹 등과 관련해 지난 4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것과 관련해선 "그중 절반 정도는 팩트 체크 관련 통화였고, 절반은 안부 묻고 농담을 주고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제가 동양대에 아는 사람들이 있어 전화 몇통을 돌려 확인해보니, 총장도 보고받은 것일 텐데 많이 달랐다"며 "(표창장 기록) 대장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최 총장은 조 장관 딸이 받은 표창장 상단 일련번호가 기존 총장 표창장 양식과 다르고, 총장 직인을 찍을 때는 대장에 기록을 남겨야 하는데 남아 있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유 이사장은 또 "언론인들이 검찰에서 직간접적으로 흘러나오는 팩트에 관한 정보를 거의 무비판적으로 갖다 써서 '조국과 부인이 (딸) 스펙을 위해 상장을 위조했네'라는 이미 유포된 대중적 편견과 선입견, 인식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계속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동양대 건 전체가 조국을 압박해서 스스로 사퇴하게 만들기 위한 작업이었다고 판단했다"면서 "조국에게는 문제가 생길 수가 없어 주저앉히는 방법은 가족을 인질로 잡는 것이다. 가족 인질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조국 반대' 서울대 촛불집회와 관련해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을 향해서도 한마디 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9일 tbs라디오에서 "(서울대 촛불집회에) 순수하게 집회하러 나온 대학생이 많은지 얼마나 모이나 구경하러 온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이 많은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며 "다른 것보다 마스크들은 안 쓰고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한 종편 채널에 출연해 박근혜 정부 당시 민주당이 반대한 '복면 착용 금지법' 얘기가 나오자 민주당의 입장은 바뀐 것이 없다면서 "유 이사장은 민주당원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유 이사장은 '다스뵈이다'에서 "박 의원이 '유아무개(유시민)는 민주당원도 아니다'라고 해서 비난을 받았는데, 그 비난을 (박 의원이) 악의적인 왜곡이라고 얘기했다"고 언급했다.

유 이사장은 "박용진이 진짜 말을 잘못했다"며 "'나는 복면을 안 쓰고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요'라고 생각을 말하는 것과 복면을 쓰면 처벌하는 법을 만드는 것은 차원이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내가 민주당원이 아닌 게 무슨 상관이 있느냐"며 "(박 의원이) 자기 이미지를 개선하는 데는 도움이 되지만, 소속 정당의 입장을 정확히 대변해야 하는 국회의원으로서는 말도 안 되는 공격적인 질문에 제대로 받아쳐야 한다. 제가 그것을 보고 화딱지가 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소신파로 박용진·김해영·금태섭 의원에 대해 언론에서는 의로운 분들처럼 치켜올렸다"며 "지지자 중에서 (조 장관을) 반대하는 분들이 있어서 다른 목소리를 내는 의원이 있다는 것은 민주당이 괜찮은 정당이라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다. 당에 기여를 하시는 분들"이라고 평가했다.

정치 복귀에 선을 긋고 있는 유 이사장은 "대선이야 마음만 먹으면 나가는데, 마음을 절대 안 먹는다"며 "문 대통령이 당선되고 나서 '유시민도 한자리 하겠네'라는 얘기가 있었는데, 대선 전에 한자리 안 한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저한테 진짜 전화 한 통을 안 하셨다"며 "제가 전해 들은 바로는 밖에서 응원단을 열심히 하는 것으로 대통령께서 상당히 만족해하시는 것으로 안다"고 부연했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