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세대 '조국 반대집회' 19일로 연기…"총학생회와 소통"

송고시간2019-09-15 13: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장관 사퇴 촉구 서울대 학생 3차 촛불집회 (CG)
조국 장관 사퇴 촉구 서울대 학생 3차 촛불집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연세대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를 애초 일정보다 연기해 19일 열기로 했다.

15일 연세대 재학생·졸업생이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따르면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집행부'는 "16일 개최할 예정이던 집회를 19일 오후 7시 백양로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집행부는 "총학생회에 집회 개최를 알리고 17일 오후 7시까지 총학의 답변을 기다리겠다"며 "총학이 집회를 주도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할 경우 집행부는 해산하고 전권을 양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학이 답변을 주지 않거나 총학 차원에서 개최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하면 19일에 집회를 개최하겠다"며 "이 경우 연세대를 대표해 목소리를 내는 것이 아니라 연세대 학생들이 모여서 집회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집행부는 "총학과의 소통, 필요 물품 제작, 교내 집회 장소 허가 등의 사안을 보다 여유 있게 준비하고자 개최를 연기했다"며 "미비하게 집회를 진행하기보다 날짜를 연기하더라도 더 준비된 집회를 여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가자를 모집하면서 많은 분이 계좌를 열면 돕고 싶다고 말했다"며 "사비로 진행하는 것이 한계가 있기 때문에 후원 계좌를 통해 후원하는 분들의 도움을 받아 시위를 진행하기로 했다. 후원금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집행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집행부는 "조 장관 임명이라는 작은 구멍은 결국 우리 사회 가치의 혼란을 가져오고, 공정·원칙·정의라는 둑을 무너뜨리게 될 것"이라며 집회 참가자를 모집 중이다.

앞서 연세대 졸업생이라고 밝힌 A씨는 16일 오후 조 장관 임명 반대 집회를 캠퍼스에서 연다고 공지했다.

서울대와 고려대에서는 조 장관 규탄 촛불집회가 세 차례씩 열렸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