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전남 의원들이 전한 추석 지역민심 "경제걱정 많아"(종합)

송고시간2019-09-15 15: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CG)
국회(CG)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역에서 추석 명절을 보낸 광주와 전남 지역 국회의원들은 지역민들이 어려운 경제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고 입을 모았다.

여야 의원들은 모두 지역민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호남 지역 민심의 변화에 관심이 많았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 의원은 15일 "경기가 계속 좋지 않으니까 시민들의 걱정이 많았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책임질 일이니까 불만이 컸다"며 "민주당의 지지율이 지역에서 높은 게 사실이지만, 오만하고 안일한 모습을 보일 때는 가차 없이 심판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서삼석(전남 영암·무안·신안) 의원도 "농·어민들은 농·수산물 가격 하락 문제를 수 년전부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가격 폭락과 경기 하락에 따른 민생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요구가 빗발쳤다"며 "민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정국을 안정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평화당을 탈당해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를 결성한 장병완(광주 동남갑) 의원은 "먹고 사는 문제가 가장 중요한데 최저임금 상향과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의 실패로 서민과 자영업자들 절규의 목소리가 컸고, 소·상공인들은 더욱 침체한 경기로 인해 정부와 여당에 불만이 컸다"고 밝혔다.

'조국 정국' 이후 민주당 우위의 지지율 변화와 이로 인한 정계 개편 가능성에도 관심이 컸다.

무소속(대안정치) 박지원 의원은 "조국을 지켜야 문재인이 산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반면 (조국 장관 임명에) 이게 말이 되느냐는 '샤이 조국'도 많았다"며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어떤 결과로 진전될지에 관심이 많았다"고 소개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광주 광산갑) 의원은 "조국 임명 때문에 적어도 20% 정도는 민주당에 대해 지지를 철회할지 고민 중이었다"며 "이런 흐름이 중간 지대나 제3지대에 대한 기대로 나타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대안정치의 호남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정계 개편 가능성도 시선을 끌었다.

김동철 의원은 "호남에서는 민주당 지지가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지만,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실망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며 "중도 대통합, 제3지대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고 그런 변화에 기대가 컸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호남을 위해서도,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도 일당 독주보다는 경쟁 체제가 돼야 한다고 했다. 정권 재창출을 위해 대안 세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광주에서 유일한 여당 소속인 송갑석 의원은 "민주당이 잘못하고 있더라도 이 정권이 유지돼야 한다는 심리가 강한 것 같다"며 "대안정치 등으로는 정권을 재창출하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지 않으냐는 이야기가 많았다"고 선을 그었다.

cbeb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