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랍의 봄' 발원지 튀니지서 대선 투표 실시

송고시간2019-09-15 16: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리 포함해 후보 26명…두번째 민주적인 대선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북아프리카 튀니지에서 15일(현지시간) 오전 차기 대통령을 뽑는 투표가 시작됐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번 대통령 선거의 후보는 26명이고 등록된 유권자는 약 720만명이다.

외신은 이번 대선을 혼전 양상으로 분석했다.

유력한 후보로는 유세프 샤히드 총리(43), 압델카리 즈비디(69) 전 국방장관, 메흐디 조마(57) 전 총리, 언론계 거물 나빌 카루이(56)가 꼽힌다.

세속주의 정당 '타하야 투네스당' 대표인 샤히드 총리는 2016년 8월 총리로 지명된 뒤 3년 동안 내각을 이끌어왔다.

또 방송사를 소유한 카루이는 지난달 23일 돈세탁, 탈세 등의 혐의로 체포된 뒤 수감된 상태다.

카루이는 2017년 '칼릴 투네스재단'을 설립해 빈민을 지원하면서 대중적 인기를 끌었다.

조마 전 총리는 엔지니어 출신으로 2014년 1월부터 2015년 2월까지 총리직을 수행했으며 즈비디 전 국방장관은 세속주의 정당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대선 투표를 하는 튀니지 여성[로이터=연합뉴스]

대선 투표를 하는 튀니지 여성[로이터=연합뉴스]

튀니지 의회에서 최다 의석을 가진 이슬람 성향의 정당 엔나흐다는 국회의장 권한대행을 맡은 압델파타 무루(71)를 후보로 내세웠다.

이번 선거는 2011년 북아프리카와 중동을 휩쓴 '아랍의 봄' 민중봉기 이후 튀니지에서 두 번째로 치러지는 민주적 대선이다.

당초 오는 11월 17일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지난 7월 25일 베지 카이드 에셉시 당시 대통령이 건강 악화로 별세하면서 일정이 두 달가량 앞당겨졌다.

이날 투표의 공식적인 결과는 오는 17일께 발표될 예정이며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튀니지는 '아랍의 봄'의 발원지로 정치적 민주화에 성공한 국가로 평가된다.

2010년 12월 튀니지의 한 지방정부 청사 앞에서 20대 노점상이 막막한 생계를 호소하며 분신자살한 사건으로 민중봉기가 발생했다.

이후 튀니지 국민은 2011년 1월 시위를 통해 20년 넘게 장기 집권한 독재자 벤 알리 전 대통령을 축출했으며 2014년 12월 에셉시가 첫 민선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그러나 튀니지는 현재 15%나 되는 실업률과 물가 급등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북아프리카 튀니지[구글 캡처]

북아프리카 튀니지[구글 캡처]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