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집회 금지 수용못해"…홍콩 시민 수만명, 대규모 反송환법 시위

송고시간2019-09-15 17: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만 명 도심 행진하며 '행정장관 직선제' 등 요구

英 총영사관 몰려가 "일국양제 위반 中에 항의해달라" 촉구

홍콩 시위 지지한 한국에 고마움 나타내…韓 배우 김의성도 시위 참여

15일 홍콩 시위 현장의 성조기와 '우산 혁명'의 상징인 우산을 펼쳐든 시민들
15일 홍콩 시위 현장의 성조기와 '우산 혁명'의 상징인 우산을 펼쳐든 시민들

로이터통신=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주말 시위가 15주째 열렸다.

홍콩 경찰의 집회 금지에도 불구하고 15일 많은 홍콩 시민이 도심 시위에 동참했다.

이날 오후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은 홍콩 최대 번화가 중 하나인 코즈웨이베이에서 금융 중심가 센트럴까지 행진하면서 송환법 반대 시위를 벌였다.

애초 행진은 대규모 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전선이 기획했다.

민간인권전선은 6월 9일 100만 명 집회, 6월 16일 200만 명 집회, 8월 18일 170만 명 집회 등 대규모 집회를 주도한 재야단체이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폭력 시위 우려가 있다며 이날 행진을 불허했고, 민간인권전선은 관련 위원회에 제기한 상소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결국 행진을 취소했다.

경찰의 행진 불허에도 수만 명의 시민은 이날 거리로 쏟아져나와 "광복홍콩 시대혁명", "홍콩인 힘내라", "5대 요구, 하나도 빠져선 안 돼" 등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지난 4일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했지만, 나머지 4가지 요구사항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시위에 참여한 앨런 찬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행진에 정부의 허가가 필요하지 않다"며 "시위의 권리는 인간의 기본권이고 정부는 왕이 아니다"고 질타했다.

휠체어를 타고 시위에 참여한 테렌스 팡은 "정부가 아직 우리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것을 일깨워줘야 한다"며 "내가 가장 관심 있는 것은 행정장관 직선제이며, 이것이 모든 문제의 근원"이라고 말했다.

시위에 참여한 많은 홍콩 시민들은 2014년 대규모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의 상징인 우산을 손에 들었다.

'우산 혁명'은 당시 시위대가 경찰의 최루탄 등을 우산으로 막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홍콩 시위 현장의 배우 김의성
홍콩 시위 현장의 배우 김의성

SCMP 캡처

시위에 참여한 상당수 시민은 성조기나 영국 국기를 들고 있었다. 홍콩 시위 지지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한국과 주요 7개국(G7) 등의 깃발을 이어붙여서 만든 플래카드를 든 시위대도 있었다.

시위 현장에는 한국 배우 김의성도 모습을 드러내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김의성은 "한국에는 많은 시위가 있지만, 홍콩 시위에 참여한 것은 처음으로 큰 감동을 받았다"며 "홍콩인들이 자유를 위해 싸우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곁에 있던 홍콩 시위대는 김의성을 향해 "사랑해요", "고마워요" 등을 한국어로 외쳤다.

일부 시위대는 '트럼프 대통령, 홍콩을 해방해주세요'라는 글귀의 플래카드를 들고 있었다. 내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을 바란다는 의미의 '트럼프 2020' 플래카드를 든 시위대도 있었다.

이 플래카드를 들고 있던 시민은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시민을 인도적으로 다루도록 중국에 촉구했다"며 "우리는 그가 자리에 남아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돕길 원한다"고 말했다.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이 법안은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도 담았다.

도심 행진에 앞서 1천여 명의 홍콩 시민은 코즈웨이베이 지역에 있는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영국은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위반에 대해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1984년 중국과 영국이 공동선언을 통해 밝힌 '일국양제'는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후 50년간 중국이 외교와 국방에 대한 주권을 갖되, 홍콩에는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한 것을 가리킨다.

이들은 영국 국기와 영국 통치 시절 홍콩 깃발 등을 흔들면서 "일국양제는 이미 죽었다", "자유를 위해 싸우자, 홍콩과 함께" 등의 구호를 외쳤으며, 영국 국가인 '신이여 여왕을 구하소서'를 부르기도 했다.

시위대는 영국 총영사관 직원에게 자신들의 주장을 담은 청원서를 전달한 후 도심 행진에 합류했다.

한국과 G7 깃발 등을 든 홍콩 시위대
한국과 G7 깃발 등을 든 홍콩 시위대

출처: SCMP 트위터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