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신 세터' 김명관, 프로배구 신인 전체 1순위로 한국전력행

송고시간2019-09-16 11: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대 김명관, 한국전력으로
경기대 김명관, 한국전력으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9~2020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한국전력의 지명을 받은 경기대 김명관이 장명철 감독(왼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9.1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김경윤 기자 = 경기대의 '장신 세터' 김명관(22)이 전체 1순위로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의 유니폼을 입었다.

김명관은 1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9-2020시즌 남자부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한국전력의 지명을 받았다.

김명관은 세터로 정교한 토스 능력을 갖춘 데다 키 194.5㎝의 높이까지 겸비해 일찌감치 대학부 최대어로 꼽혀왔다.

2016년 20세 이하(U-20) 청소년 대표로 활약한 김명관은 새 시즌 경기에 투입될 수 있을 정도의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고 있다.

드래프트는 2018-2019시즌 성적을 기준으로 하위 3개 팀에만 100%의 추첨 확률을 부여했다.

이에 따라 남자부 7개 팀 중 최하위였던 한국전력 50%, 6위 KB손해보험 35%, 5위 OK저축은행 15% 확률로 색깔이 있는 구슬을 추첨기에 넣어 지명 순서를 정했다.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 김명관, 전체 1순위로 한국전력행

유튜브로 보기

빨간 공을 선택한 한국전력은 전체 100개의 공 가운데 50개를 받았고, 1순위 지명권을 얻자 김명관을 낙점했다.

지난 시즌 4승 32패의 성적으로 남자부 최하위 수모를 겪었던 한국전력은 올해 5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때 특급 공격수 가빈 슈미트(33)를 지명한 데 이어 신인 최대어 김명관까지 잡아 새 시즌 중위권 진입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나머지 4개 팀은 성적 역순으로 4위 삼성화재, 3위 우리카드, 2위 대한항공, 1위 현대캐피탈이 차례로 지명권을 행사했다.

chil8811@yna.co.kr,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