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페인, 농구월드컵서 아르헨 꺾고 13년 만에 정상…MVP 루비오

송고시간2019-09-15 23: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승의 기쁨을 나누는 스페인 선수들
우승의 기쁨을 나누는 스페인 선수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스페인이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에서 13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스페인 남자 농구 대표팀은 15일 중국 베이징 우커송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 월드컵 결승에서 아르헨티나에 95-75로 이겼다.

이로써 2006년 일본 대회(당시는 세계농구선수권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던 스페인은 13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 농구 월드컵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리키 루비오는 팀 내 최다인 20점을 올리고 7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스페인을 정상으로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로도 선정돼 기쁨이 두 배가 됐다.

마크 가솔도 골밑을 든든하게 지키면서 14점 7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큰 힘을 보탰다.

스페인은 이날 세르지오 룰(15점) 등 여섯 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아르헨티나는 1950년 자국에서 열린 초대 대회에서 챔피언이 된 이후 69년 만의 우승에 도전했으나 2002년 미국 대회에 이어 다시 한번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가브리엘 덱이 24점을 넣으며 분전했으나 팀 패배에 빛이 가렸다.

프랑스와의 준결승에서 28점을 몰아넣은 39세의 베테랑 루이스 스콜라가 이날은 3쿼터 종료 3분29초 전 자유투로 첫 득점을 기록하는 등 8점에 그친 것이 아르헨티나로서는 아쉬운 대목이었다.

FIBA 랭킹 2위 스페인과 5위 아르헨티나의 대결은 예상 외로 싱겁게 끝났다. 스페인이 경기 내내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완벽한 승리를 챙겼다.

스페인은 1쿼터 중반까지 아르헨티나를 2점에 묶으며 14-2로 앞서나갔다.

이후 아르헨티나가 니콜라스 브루시노의 연속 석 점 슛을 발판으로 추격했으나 스페인은 파우 리바스의 3점포에 이은 자유투 성공으로 다시 점수 차를 벌렸다.

23-14로 앞선 채 시작한 2쿼터에서도 스페인은 한때 15점 차까지 달아나는 등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갔다.

3쿼터에서는 21점 차까지 리드를 벌렸다가 66-47로 앞선 가운데 마지막 4쿼터를 맞이했다.

더는 물러설 곳이 없어진 아르헨티나는 전면 강압 수비로 승부수를 띄웠다.

아르헨티나의 강력한 수비에 흔들린 스페인은 실수를 연발했다. 그 틈을 파고든 아르헨티나는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4쿼터 중반 80-68, 12점 차까지 추격했다.

스페인 선수들.
스페인 선수들.

[AFP=연합뉴스]

하지만 스페인은 종료 3분 40여초 전 가솔의 자유투와 룰의 레이업으로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다시 20점 가까이 앞서며 우승을 예감한 4쿼터 막판에는 그동안 출전 시간이 적었던 선수들을 투입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는 프랑스가 호주에 67-59로 승리했다.

야투 난조 탓에 3쿼터 초반 25-40으로 15점 차까지 끌려갔으나 난도 드 콜로(19득점 2리바운드 3어시스트), 에반 포니에(16점 5리바운드), 니콜라 바툼(9득점 3리바운드 6어시스트) 등의 활약을 엮어 짜릿한 역전극을 펼쳤다.

프랑스는 8강에서 대회 3연패에 도전하던 미국을 제압했으나 준결승에서 아르헨티나에 무릎 꿇어 사상 첫 결승 진출 꿈이 깨졌다.

하지만 호주를 꺾어 2014년 스페인 대회에서 달성한 역대 최고 성적 3위를 유지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