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튀니지 두 번째 민주 대선 투표율 45%로 '뚝'…내일 결과 발표

송고시간2019-09-16 07: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4년 대선 때 60%보다 크게 낮아져…일부 후보 '승리' 주장

15일 튀니지 수도 튀니스의 한 투표소에서 투표용지를 집계 중인 자원봉사자들
15일 튀니지 수도 튀니스의 한 투표소에서 투표용지를 집계 중인 자원봉사자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북아프리카 튀니지에서 15일(현지시간) 차기 대통령을 뽑는 투표가 종료됐다고 블룸버그,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나빌 바푼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수도 튀니스에서 브리핑을 열고 등록 유권자 700만여명 중 약 45%가 투표했다고 밝혔다.

공식 투표 결과는 17일께 발표될 예정이며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바푼 위원장은 "투표율이 납득할 수 있고 정상적이기는 하지만, 수치가 더 높기를 기대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2014년 12월 치러진 지난 대선 투표율은 약 60%였다.

이번 대선에는 총 24명이 출마했지만 4명이 유력 후보로 꼽힌다.

유세프 샤히드 총리(43), 언론계 거물 나빌 카루이(56), 압델카리 즈비디(69) 전 국방장관, 메흐디 조마(57) 전 총리다.

투표 종료 직후 카루이 후보 측은 "결선 투표에 진출했다"며 승리를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23일 돈세탁, 탈세 등 혐의로 체포된 뒤 수감 상태에 있다.

또 다른 출마자인 보수 성향 법학 교수 카이스 사이에드 후보도 출구조사 결과를 들어 자신이 승리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선거는 2011년 북아프리카와 중동을 휩쓴 '아랍의 봄' 민중봉기 이후 튀니지에서 두 번째로 치러지는 민주적 대선이다.

당초 11월 17일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지난 7월 25일 베지 카이드 에셉시 전 대통령이 건강 악화로 별세하면서 일정이 두 달가량 앞당겨졌다.

'아랍의 봄' 발원지였던 튀니지는 순조로운 정치적 민주화 과정을 보이며 정치적으로 성공한 국가로 평가된다.

아랍권에서 드물게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국가로 여겨지기도 한다.

그러나 튀니지는 정국 혼란 속에 산발적인 테러 공격과 15%에 이르는 실업률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15일 승리를 주장하며 환호하는 나빌 카루이 후보 지지자들의 모습
15일 승리를 주장하며 환호하는 나빌 카루이 후보 지지자들의 모습

[AFP=연합뉴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