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美 F16 대만 판매에 "분열세력 군사지원…중미관계 악화"

송고시간2019-09-16 09: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노동신문 정세론해설…"美, 대만 문제에 앞뒤달라" 지적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은 16일 미국 정부가 최근 대만에 F-16V 전투기 판매를 결정한 것을 두고 "대만의 분열주의 세력에 대한 군사적 지원"이라고 비난하며 중국 정부의 '하나의 중국' 정책에 대한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중미관계 악화를 촉진하는 대만에 대한 군사적 지원' 제하의 정세론해설에서 "대만을 불가분리의 영토로 간주하고 있는 중국은 대만 문제가 자국의 핵심이익, 민족적 감정과 관계되기 때문에 외부세력의 간섭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취하여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미국이 "앞에서는 대만 문제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고 하면서도 뒤에서는 행동을 다르게 하여 왔다"면서, 특히 "대만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지원으로 중미 관계가 더욱 팽팽해지고 있다"고 평했다.

신문은 미국이 지난달 F-16V 전투기 판매를 결정하고 미군 함선과 특수작전기를 대만해협으로 통과시킨 일련의 결정들을 나열하며 "대만을 힘으로 지원해주겠다는 명백한 암시이며 중국에 대한 일종의 압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중국의 비난을 사고 있으며 중미관계를 악화시키는 촉매제로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전문가와 외신의 입을 빌어 "중국이 자기의 이익수호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무력도 사용할 수 있다", "그렇지 않아도 무역분쟁 등으로 대립되여 있는 중미관계가 대만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지원으로 더 큰 곡절을 겪게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북·중 관계 강화에 공을 들여온 북한은 그동안 대만 문제는 물론 홍콩 시위 사태 등을 계기해 여러 차례 '하나의 중국' 정책에 대한 지지를 표명해 왔다.

美, 대만에 최신 전투기 판매 승인…中 "업체 제재" (CG)
美, 대만에 최신 전투기 판매 승인…中 "업체 제재" (CG)

[연합뉴스TV 제공]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