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업부, 사우디 유전 피격 긴급회의…"당장 수급차질 없어"

송고시간2019-09-16 10: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요 석유시설과 유전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은 사태와 관련, 당장 원유 수급에 차질이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유사들을 통해 원유 수급 상황을 점검한 결과, 이번 사태로 당장 선적에 차질이 있는 건 아니다"라면서 "수출항도 이번에 공격을 받은 곳과 멀리 떨어져 있어서 선적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사우디 정부도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비축유를 방출해 계약물량을 정상적으로 공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부는 그러나 시설복구가 장기화할 경우 일부 수급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보고, 이날 오후 업계와 긴급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금은 일단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단계"라면서 "유가 변동도 모니터링하고 있는데 처음에 급등했다가 지금은 점차 안정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우디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되면서 원유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예멘 반군 무인기 공격에 불타는 사우디 석유시설단지
예멘 반군 무인기 공격에 불타는 사우디 석유시설단지

(리야드 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탈황·정제 시설 단지에서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불이 나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