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檢공보준칙' 개정추진 맹폭…황교안 '曺사퇴' 삭발투쟁

송고시간2019-09-16 11: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수사방해 계속하면 법적책임"…나경원 "직접 수사개입"

'조국 사퇴' 원내외 투쟁 본격화…바른미래와 '반조국' 연대도

최고위원회의 들어서는 황교안-나경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2019.9.16 cityboy@yna.co.kr(끝)

최고위원회의 들어서는 황교안-나경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2019.9.16 cityboy@yna.co.kr(끝)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의 검찰 공보준칙 강화 추진 움직임을 조국 법무부 장관을 위한 부당한 수사 방해로 규정하고 맹폭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남쪽 정부' 발언 등도 공세 소재로 삼으며 이날 본격적으로 시작된 정기국회의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황교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의 부당한 검찰 인사 개입 겁박과 공보준칙 강화를 빙자한 검찰 수사 보도 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외압이며 수사 방해"라며 "대통령이 조국 수사 방해를 계속한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 함께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후에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삭발식도 개최키로 했다.

황교안 "검찰수사 보도 금지는 수사외압·수사방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추석 이후 투쟁 수위를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동시에 조 장관 임명을 막지 못한 데 대한 일각의 지도부 책임론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보 준칙이 변경되면 준칙을 지키지 않을 경우 감찰하는 조항이 있다고 한다. 결국 감찰을 빌미로 본인이 직접 수사에 개입하겠다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위한 법무부이냐, 조국 일가를 위한 법무부이냐"라고 비판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후 조 장관 딸 인턴 의혹이 제기된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국무회의를 열었다며 "증인, 참고인에게 입 닥치라는 뜻이냐. 묵시적 협박, 위력에 의한 협박 증거인멸 행위다. 이것은 곧바로 탄핵 사유"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아니고 이상한 나라의 문재인 왕국"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법사위원장실로 불러 현안질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6 cityboy@yna.co.kr(끝)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6 cityboy@yna.co.kr(끝)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13일 KBS 추석 방송에서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것은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한 점도 공격했다.

황 대표는 "헌법에는 대한민국이라는 명칭이 20번 나오지만, 남쪽 정부라는 말은 나오지 않는다. 반헌법적, 위헌적 발언"이라며 "즉시 발언을 공식 취소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내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와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제재 완화니, 평화 경제니 이런 말을 하면서 또다시 북한 입장을 대변하고 나선다면 그 결과는 보나 마나 뻔하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한미정상회담은 동맹 균열을 부추기는 자리, 유엔총회는 '코리아 패싱' 현장이 되고 말 것이다. 또다시 북한 대변인 역할을 하면서 대한민국을 국제적 고립의 길로 끌고 간다면 이제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 원내대표도 "대통령이 발언을 사과하고 철회해야 한다"며 "또다시 (뉴욕에) 가서 북한의 평화 의지, 비핵화 의지 등을 운운한다면 이제 '미국 패싱'에 이어서 국제사회에서 '패싱' 될 수밖에 없다"고 가세했다.

한국당, 광화문광장에 서명운동본부 개소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자유한국당 지지자를 비롯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민들이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개소한 '헌정 유린, 위선자 조국 사퇴 국민 서명운동 광화문 본부'에서 서명을 하고 있다. 2019.9.15 utzza@yna.co.kr(끝)

한국당, 광화문광장에 서명운동본부 개소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자유한국당 지지자를 비롯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민들이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개소한 '헌정 유린, 위선자 조국 사퇴 국민 서명운동 광화문 본부'에서 서명을 하고 있다. 2019.9.15 utzza@yna.co.kr(끝)

한편 한국당은 9월 정기국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원 내외 투쟁을 본격화했다.

원내에서는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에서 조 장관 일가를 둘러싼 비위 의혹과 함께 여당과 청와대의 비호 의혹을 최대한 부각할 방침이다.

특히 바른미래당을 포함한 야당과 공조로 해임건의안, 국정조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원외에서는 전날 광화문에 설치한 '조국 사퇴 국민 서명 운동 본부' 텐트가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한국당은 서명 시작을 오전 9시에서 오전 8시로 앞당겨 출근길 직장인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에는 김성태·김용태·이종구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이 텐트를 지킨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