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북미대화, 경색 국면서 새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시점"

송고시간2019-09-16 11: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이슈만 볼 수는 없어…경제·민생·한반도 이슈 주력할 것"

청와대 전경
청와대 전경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6일 "그동안 북미 간 경색 국면이 유지됐다면, 이제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내주 유엔총회 참석과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경질 등 일련의 움직임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급진전 신호로 해석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볼턴 보좌관의 경질을 두고 청와대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현재 북미 사이의 발언에서 드러나는 분위기나 기류에 대해서는 언론도 감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아직 명확하게, 가시적으로 (비핵화 협상의 급진전 신호가) 들어온 것은 아니어서 조심스럽기는 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미 간 실질적인 협상이 이뤄져야 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완성돼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이 정치권에서 계속 화두인데 이와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이 있느냐', '청와대가 파악한 추석 민심은 무엇인가' 등의 질문에 대해서는 "조 장관 관련 사안은 언론과 정치권의 관심 사항이긴 하지만 청와대가 계속 그것만 볼 수는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를 살피겠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더 깊이 있게 진전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한 언론이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평양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가 확인해 줄 사안이 아니다"며 언급을 삼갔다.

역대 한미 연합사 부사령관들이 '전시작전권 전환 시기를 연기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고 대변인은 "건의를 받긴 했지만 이는 여러 의견 중 하나"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