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정기국회 일정 조정 합의 진통…오후 재협상

송고시간2019-09-16 13: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17일 교섭단체 연설 그대로 진행", 한국·바른미래 "조국 출석 안돼"

文대통령 방미 기간과 겹친 대정부 질문 일정 조정도 재논의키로

회동하는 이인영-나경원-오신환
회동하는 이인영-나경원-오신환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2019.9.16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여솔 이은정 기자 =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16일 국회에서 만나 정기국회 일정 조정 문제를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후에 다시 만나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앞서 합의한 정기국회 의사 일정의 정상적인 진행 여부 등을 논의했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지난 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17∼19일), 대정부질문(23∼26일), 국정감사(30일∼내달 19일) 등의 일정에 합의한 바 있다.

민주당은 17일 시작되는 교섭단체 대표연설 등 합의된 일정을 그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대표연설이 있을 본회의장에 조 장관의 출석은 안 된다며 맞섰다.

이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정해진 일정은 그대로 갔으면 좋겠다"면서 "(조국) 장관을 부정하는 야당의 요구를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냐. 무리한 요구"라고 밝혔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한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부분이라 국무위원 출석 요구의 건에 대한 합의가 안 됐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도 "조국 피의자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야당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3당 원내대표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일정(22∼26일)과 겹치는 대정부질문(23∼26일) 일정 변경도 논의했으나 구체적인 조정안에는 합의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의 방미에 외교부 장관 등이 동행해야 하므로 대정부질문 일정을 조정해야 한다는 것이 야당의 요구였다.

오 원내대표는 "대정부질문을 26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하는 방안이 얘기됐는데, 완전히 합의한 것은 아니다"며 "오후 3시 45분에 만나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