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병국 "孫, '추석 10%' 못지켜…퇴진 거부시 중대 결단"

송고시간2019-09-16 14: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 정론관 회견…"약속의 시간 됐다"

손학규 퇴진 촉구 회견하는 정병국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손학규 대표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9.16 kjhpress@yna.co.kr(끝)

손학규 퇴진 촉구 회견하는 정병국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손학규 대표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9.16 kjhpress@yna.co.kr(끝)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은 16일 "이제 시작된 문재인 정부와의 싸움에 바른미래당이 결연히 참전할 수 있도록 손학규 대표는 사퇴하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출신의 비당권파인 정 의원은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 대표는 4월 15일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라고 사퇴 조건을 내걸었다. 이제 약속의 시간이 다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155일이 지난 지금, 추석은 지났고 우리 당 지지율은 의석수 6명인 정의당(6.2%)보다 못한 5.2%를 기록하고 있다"며 "155일의 시간 동안 무엇이 달라졌느냐"고 했다.

그는 "손 대표는 젊은 혁신위원들을 밟고 당권을 연장했으며, 퇴진을 요구하는 당직자들은 무더기로 해임했고, 혁신위 안건상정을 요구하는 인사들을 고소했다"며 "그럼에도 참고 쓰디쓴 침묵을 이어온 것은 약속에 대한 존중 때문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 의원은 "당의 내홍이야 부끄러운 심정일지언정 견뎌낼 수 있지만, 당 대표 때문에 정당이 정치적 역할을 다 할 수 없다는 것은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견딜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손 대표가 지금과 같은 상태(퇴진 거부)로 가면 중대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중대 결단'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오늘 이 자리에서 말하기는 어렵다"며 구체적 언급을 삼갔다.

정 의원은 당내 최다선(5선)으로 바른정당 시절 초대 당 대표를 지내기도 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