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曺 수사외압' 법무차관 간담회 불발…"與, 방해"

송고시간2019-09-16 15: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번 주 중 법사위 전체 회의 열어 현안 질의로 대체

취재진에게 브리핑하는 여상규 위원장
취재진에게 브리핑하는 여상규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16일 국회 법사위원장실 앞에서 자유한국당 법사위원 긴급간담회를 열어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게 현안 질의를 하려 했으나 김 차관의 불참으로 간담회가 무산되자 취재진에게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9.1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16일 오후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불러 조국 장관과 가족 관련 검찰 수사에 법무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질의하려 했으나 김 차관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김 차관은 검찰 간부들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간담회 무산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차관과 2시에 간담회를 하기로 약속을 했으나 정오가 거의 다 돼서 차관으로부터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이 절대로 나가면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는 전화가 왔다"며 "굉장히 난처한 상황이라 나오기 어려운 것 같다"고 밝혔다.

여 위원장은 "민주당 송기헌 간사가 전화로 차라리 법사위 전체회의를 여는 것이 어떻겠냐고 피력해왔고, 이번 주 중 반드시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다"며 "김 차관에게도 이 같은 내용이 전달된 것 같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법무부 차원에서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시도는 정말 곤란하다. 그 한 가운데 조 장관이 있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며 "조 장관은 피의사실 공표와 관련해 해당 검사를 감찰하겠다는 이야기까지 했다. 이와 관련해 법사위에서 강력히 따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김 차관 말로는 여당 송기헌 간사가 가지 말라고 해서 못 온다고 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회 무시가 도를 넘은 지 오래지만, 상임위원들이 피감기관의 차관과 검찰국장을 불렀는데도 여당에서 방해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