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크리스티 안, 코리아오픈 테니스 16강행…페굴라는 탈락

송고시간2019-09-16 16: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크리스티 안의 1회전 경기 모습.
크리스티 안의 1회전 경기 모습.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재미교포 크리스티 안(93위·미국)이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 코리아오픈(총상금 25만달러) 단식 2회전에 진출했다.

안은 1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첫날 단식 본선 1회전에서 티메아 바친스키(94위·스위스)를 2-0(6-0 6-0)으로 완파했다.

부모가 모두 한국 사람으로 안혜림이라는 한국 이름을 가진 안은 미국 스탠퍼드대 출신으로 올해 US오픈에서 16강까지 진출한 바 있다.

이날 안은 경기 시작 후 불과 56분 만에 상대에게 단 한 게임도 내주지 않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안의 다음 상대는 폴로나 헤르초그(51위·슬로베니아)-아나 보그단(143위·루마니아) 경기 승자다.

내가 제시카 페굴라
내가 제시카 페굴라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본선 1차전 이살린 보나벤투르 대 제시카 페굴라 경기. 제시카 페굴라가 공을 받아 넘기고 있다. 2019.9.16 mon@yna.co.kr

어머니가 한국 출신인 제시카 페굴라(78위·미국)는 1회전에서 이살린 보나벤투르(125위·벨기에)에게 1-2(7-5 2-6 4-6)로 역전패했다.

페굴라는 미국프로풋볼(NFL) 버펄로 빌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버펄로 세이버스 구단주인 테리 페굴라, 킴 페굴라 부부의 딸이다.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난 킴 페굴라는 1974년 미국으로 입양됐으며 그의 큰딸이 이날 1회전에서 탈락한 제시카 페굴라다.

페굴라 부부는 자산 규모가 43억달러(약 5조1천억원)에 이르는 세계적인 부호로도 알려졌다.

최지희 '넘어가'
최지희 '넘어가'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1차전 최지희 대 크리스티나 플리스코바 경기. 최지희가 공을 받아 넘기고 있다. 2019.9.16 mon@yna.co.kr

역시 단식 1회전에 출전한 최지희(710위·NH농협은행) 역시 1회전에서 크리스티나 플리스코바(81위·체코)에게 0-2(1-6 4-6)로 졌다.

한국 선수는 단식 본선에 한나래(159위·인천시청) 한 명만 남았다.

대회 이틀째인 17일에는 한나래가 아나스타시야 포타포바(75위·러시아)와 1회전을 치른다.

톱 시드 마리아 사카리(27위·그리스), 2017년 이 대회 우승자 옐레나 오스타펜코(74위·라트비아) 등의 1회전 경기도 17일에 열린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